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15.5℃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6.1℃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2.7℃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삶의 철학 담은 ‘존재와 사유’ 책 출간

이보균 전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

[축산신문 김영란 기자]


‘스펙트럼’에 이어 두 번째


이보균 인액터스코리아 이사장(전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이사·인물사진)가 2018년 ‘스펙트럼’에 이어 ‘존재와 사유’<사진>의 제목으로 두 번째로 책을 출간했다.

이번에 출간한 ‘존재와 사유’는 일상 속 사유가 우리의 삶을 얼마나 풍요롭게 만들어주는지 알려준다. 사유는 일상에서 경이로움을 발견하고 다양한 시각으로 나와 주변의 가치를 동태적으로 볼 수 있게 한다. 그래서 저자는 사유가 우리 삶에 있어 필수 요소라고 말한다. ‘존재와 사유’는 배려, 시선, 연결, 인식, 시간이라는 다섯 가지 관점으로 정리했다. 

배려는 타인을 생각하고 위하는 마음으로 자체가 나와 동등한 타인을 내포한다. 배려와 사랑 사이에서 배려를 택했다. 사랑에는 때로 주도적인 갑과 상대적으로 약한 을이 존재할 수도 있지만, 배려는 관계의 우열이 없거나 있어도 약한 가치중립적인 말이기에 힘과 가치가 있다. 배려가 의미를 더하고 확산하길 기대하는 마음이다.

시선은 가벼운 느낌의 관점이다. 관점이 양복을 입은 정형화 된 느낌이라면 시선은 청바지 차림이다. 그래서 활동하기 쉽고 동적인 느낌이다. 백두대간을 할 때 능선에서 겹겹이 펼쳐진 산맥을 바라보던 순간을 떠올린다. 관점보다는 시선이다. 새로운 시선, 깊이 있는 시선을 느낄 때의 꽉 찬 느낌이 좋다. 

연결은 어떤 대상과 다른 대상의 이어짐이다. 그 대상은 사람, 장소, 가구, 나무, 풀, 동물 등 다양한데, 둘 이상의 대상으로 혹은 삶으로 이어진다. 연결에 의미를 두는 것은 그것이 갖는 시초성과 함께 특별한 경험으로 나아가는 확장성일 것이다. 연결은 삶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가치나 인식의 잉태이거나 출발이며 삶을 관계 속에서 풍성하게 만든다.

인식은 일정 범위의 대상에 관한 이해와 수용이다. 시대에 대한 혹은 특별한 사안에 대한 개인적 혹은 사회적인 의식의 방향을 생각해 보았다. 인식은 직간접적으로 방향을 제시하기에 자체로 어떤 실천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조지 오웰이 ‘나는 왜 쓰는가?’에서 언급한 정치적인 맥락의 글일 수 있다. 

시간은 그 흐름 속에서 가치를 담은 것들을 싣고 있다. 일상의 어떤 일도 그 속성상 어느 정도 시간에 의존하겠지만 특별히 시간이 중심이 되는 경우가 있다. 시간이 주(主)인가 부(附)인가의 느낌이다. 사실 시간의 개념은 익숙하지만 한 발자국만 더 들어가도 모호하고 정의하기 어렵다. 일상에서 쉽게 느끼고 받아들이는 시간이면 족하다. 그 맥락 안에서 특별한 상황이나 느낌을 담은 글이다. 

한편, 저자는 전주고를 나와 서울대에서 학부와 석사를, 미네소타대학에서 박사박위를 받았다. 현재는 국립순천대 석좌교수, 인액터스코리아 이사장,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이사, 목운문화재단 이사로 강연과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