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맑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0.7℃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23.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18.2℃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한국농수산대학 출신 우수농가 사례<3> /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 김동찬 씨

“혹독한 배움 바탕 돌실 흑돼지 명성 잇는다”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전라남도 곡성군에 위치한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 김남태 대표의 아들인 김동찬씨는 한국농수산대학 중소가축학과를 2014년에 졸업, 혹독한 축산후계자 수업을 받고 있다. 흑돼지는 흰돼지에 비해 키우기 까다롭고 등지방이 두껍지만 고기 맛이 좋아 특유의 소비자층을 지니고 있다.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은 친환경 농산물 인증에 이어 무항생제 인증을 받고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농장 후계자 김동찬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어려서부터 농장 돼지들과 친숙…한농대 졸업 후 가업 이어

“무엇이든 스스로 해보라” 아버지 가르침…많은 시행착오 겪어

차별화 통한 고부가가치 시스템 구축…6차 산업화 완성


김동찬씨가 양돈인의 길을 걷게 된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었다.

고속도로가 개통되고 순천관이 사라지면서 자취를 감추었던 ‘돌실흑돼지’를 부활시키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석곡면 구봉리에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을 설립했고 30년 가까지 돼지를 키워 온 김동찬 씨의 부친 김남태 대표가 전국을 수소문해 토종 흑돼지 모돈 100여두를 구해와 약 2만 평 가까운 부지에 친환경 축사를 조성했다.

어려서부터 양돈장에서 돼지와 함께 생활했던 김동찬 씨는 스물 세살의 나이에 한국농수산대학 중소가축학과(양돈전공)를 졸업하고 곧장 농장으로 돌아와 일을 시작했다. 그는 “제가 걸어 다닐 즈음에 축사에 돼지가 가득 찼고 돼지와 함께 커 왔다”며 “축사 청소를 하고 용돈을 받는 등 농장일이 자연스럽게 익숙해졌다”고 설명했다.

한농대를 졸업하고 농장으로 돌아오자 아버지 김남태 대표는 선뜻 농장 경영의 전권을 위임하고 일선에서 한 발 물러났다. 김 대표는 ‘무엇이든 직접 스스로 해 보아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했기에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도 스스로 해낼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초반에는 실수의 연속이었다.

한 세미나에 다녀온 김동찬 씨는 등지방두께가 너무 두꺼워 상품가치가 떨어질 것을 우려, 사료양을 줄여보았지만 새끼들에게 젖을 먹이던 어미들의 체력을 회복하지 못해 어미들이 죽는 경우가 발생했다. 또 임신사에 있던 돼지를 분만사로 넣는 시기를 놓쳐 돼지가 임신사에서 새끼를 낳아버린 일도 있었다.

김동찬씨가 농장 관리를 하며 시행착오를 통해 수입차 한 대 가량의 손실도 발생했지만 아버지는 농장을 제대로 물려주기 위해 투자되는 수업료로 여긴다.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은 현재 모돈 100두에 출하량 100~130두를 유지하며 정상적인 사이클을 유지 중에 있다.

김동찬 씨는 “우리 농장은 고급화와 대량 생산의 기로에서 고급화를 택했고 아버지가 그동안 고부가가치 시스템을 탄탄하게 구축해 놓으셨다. 저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식당을 열고 양돈의 6차 산업화를 완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지금의 농장이 있기까지 김남태 대표가 꾸준히 종자를 개량해 쫄깃하고 차별화된 맛의 흑돼지를 생산할 수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김동찬씨가 양돈산업에 연착륙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값진 유산은 아버지가 자유롭게 울타리를 열어 준 덕에 시행착오를 실컷 겪으며 몸으로 배운 교훈들이다.

동찬씨가 농장을 물려받는 방식은 곧 아버지 김남태씨가 아들을 사랑하는 방식이기도 한 셈. 그 사랑을 바탕으로 동찬씨는 어린 흑돼지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