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5.7℃
  • 흐림대전 16.1℃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6.1℃
  • 구름많음부산 17.0℃
  • 구름많음고창 16.6℃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중점방역지구 확대 지역입장 따라야”

한돈협, 정부 추가지정 계획 관련 공식 입장 마련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경기 ‘위험 전파지 포함’…강원·충북·경북 ‘발생지만’ 


정부의 ASF중점방역관리지구 확대방침에 대한 생산자단체의 입장이 정리됐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수의전문가들도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방역대책위원회를 갖고 각 지역 양돈농가들의 의견을 반영한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추가 지정방안을 마련, 정부에 제안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검토하고 있는 3개안 가운데 경기도의 경우 1안(사육돼지 및 멧돼지 발생시군과 멧돼지 전파위험도가 있는 전 시군지정), 강원과 충북은 각각 3안(사육돼지 및 멧돼지 발생시군)이 적용돼야 한다는 게 그 것이다.

한돈협회의 제안대로라면 경기도의 경우 양평·여주·이천·용인 등 4개 시군이, 강원도는 속초·영월·평창·강릉·정선 등 5개 시군이 각각 중점방역관리지구에 포함된다.

경기도의 경우 이미 경기 남부권역에 묶여 있는 상태인 만큼 해당지역들이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이 이뤄지더라도 8대 방역시설 설치 의무화 외에  추가적인 불편이 없다는 판단이 농가들 사이에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8대 방역시설 지원을 기대할 수 있는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이 오히려 유리하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멧돼지 전파위험 및 지리적 위험도에 따라 정부의 중점방역관리지구 추가 지정 검토 대상에 포함된 강원·충북·경북 일부 지역 양돈농가들은 8대 방역시설 설치가 대부분 이뤄진 상태에서 굳이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될 필요가 없다는 여론이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이러한 한돈협회의 입장이 그대로 방역정책에 반영될 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농식품부는 가축방역심의회를 거쳐 중점방역관리지구 추가지정 대상을 곧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ASF중점방역관리지구는 현재 발생 11개 시군(김포·강화·연천·파주·포천·화천·철원·양구·인제·고성·춘천)과 인접 7개 시군(고양·양주·동두천·가평·남양주·홍천·양양) 등 모두 18개 시군이 지정돼 있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이 기존 접경지역을 넘어 강원 중부지역까지 확산, 백두대간 등을 통한 남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농장 유입 위험성도 그만큼 높아진 만큼 중점방역관리지구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라 ▲1안으로 발생 5개 시군과 멧돼지 전파위험도(역학 관련 지역포함)가 높은 14개 전 시군을 ▲2안으로 발생 5개시군과 지리적 위험도가 높은 10개 시군을 ▲3안으로 발생 5개시군을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추가지정하는 방안을 마련, 전문가 및 양돈현장의 의견 등을 수렴해 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