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7.7℃
  • 맑음강릉 3.6℃
  • 서울 -4.2℃
  • 맑음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0.1℃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2.0℃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1℃
  • 구름조금보은 -4.3℃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3.6℃
  • 구름조금경주시 0.7℃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축산원, 돼지AI용 정액 17~18℃ 보관

임신율 제고 온도관리 중요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기온이 내려가는 시기를 맞아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의 온도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국내 양돈농가의 90% 이상이 인공수정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액상 정액의 품질은 관리 온도에 따라 크게 영향을 받으므로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다.
정액을 채취할 경우 온도가 25℃ 이하로 내려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급격한 온도 변화로 인한 충격을 줄이기 위해서도 정책 채취병 역시 39~40℃를 유지해야 한다. 희석액은 미리 34~35℃로 맞춰놓은 후 희석해야 하며 3~4회에 걸쳐 천천히 섞어야 한다.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의 적정 보관 온도는 17~18℃가 좋다고 설명했다.
또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전용 보관소에 보관하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액상 정액의 품질에 영향을 주는 급격한 온도 변화를 방지하고 채취부터 인공수정 전까지 적정 온도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