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7.5℃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19.6℃
  • 맑음대전 18.9℃
  • 구름조금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1.4℃
  • 박무광주 19.9℃
  • 구름조금부산 21.6℃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8.7℃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지구온난화와 한국축산 <下>

메탄 영향 과대평가, 정책 방향 재검토 시급


구 본 현  회장((주)신한바이오켐)

6. 기후위기 대응 대책과 한국축산
미국 환경청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구성비 중 메탄의 비중은 전체 10%이며, 그중 자연발생 40%를 제외하면 인간 활동으로 발생하는 메탄 비중은 60%이다. 이 60% 중 축산분야에서 발생 비율은 장 발효 27%와 구비에서 발생 9%이며 온실가스 중 2.16% 수준이다. 이 자료는 가축사육 규모가 우리와 비교할 수 없이 큰 미국의 통계를 기준으로 작성한 것이다.
그리고 현재 유엔이 추진 중인 탄소중립 운동은 이산화탄소 감축이 목적이지 그 이외 메탄, 이산화 질소 및 불화가스까지 포함되는 넷제로(기후중립) 운동이 아니다. 그러나 정부의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메탄을 추가하여 축산업의 온실가스 배출 수준을 과다 평가하고 그 대책 또한 식육 대체식품 보급 확대로 가축사육 규모 축소를 목표로 하고 있으므로 다음 사항을 고려하여 재검토가 필요하다.
미국 환경청의 조사 결과에 의하면 2019년만 온실가스 구성은 이산화탄소 80%, 메탄 10%, 이산화 질소 7%, 불화가스 3% 수준이며, 유엔이 추진 중인 2050 탄소중립 운동은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순 배출을 제로화하는 운동으로 여기에서 메탄, 이산화 질소, 불화가스는 대상이 아니다.
메탄 구성비 10%는 가축사육 밀도가 한국보다 훨씬 높은 미국의 조사 결과이며, 그중 40%는 갯벌과 습지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고 인간 활동의 결과로 발생하는 60%도 반추가축 사육뿐 아니라 화석연료, 벼농사, 매립 등의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다. 
온실가스 대기 중 체류 기간은 메탄은 10년 내외이나 다른 가스는 모두 50년 이상이다. 그러므로 지구온난화에 메탄의 영향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따라서 국가별 축산물의 소비수준은 국력과 비례하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국력은 여러 기준으로 비교할 수 있으나 일반적으로 ▲국민소득 수준 ▲올림픽 금메달 획득 수 ▲노벨상 수상 횟수로 비교할 수 있다. 
최근 공신력 있는 국제기구가 발표한 통계 기준에 따르면 육류, 우유, 계란 등 축산물의 연간 소비량과 국력은 정비례하고 있다. 그러므로 온실가스 중 메탄의 영향을 과대평가하고 국민의 축산식품 소비까지 위축시키려는 지금의 정책 방향(안)은 시급히 재검토되어야 한다.    


 <끝>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