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작년 돼지도축·돈가 ‘역대급’

1천837만두 등급판정…최대치 경신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평균 4천722원…'11년 이후 최고가 


지난해 돼지 도축두수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돼지가격 역시 역대급을 기록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도축두수의 바로미터인 등급판정 두수는 2021년 한해 암퇘지 928만871두, 수퇘지 8만4천100두, 거세 900만6천687두 등 모두 1천837만1천658두로 집계됐다.

이전까지 가장 많은 돼지가 도축된 해로 기록돼 왔던 2020년 1천831만8천806두 보다 5만2천852두, 0.3% 증가했다.

국내 돼지도축두수와 함께 돼지고기 수입도 7.2% 늘어난 33만2천758톤에 이르며 2021년 한해 전체적인 돼지고기 공급량이 전년 보다 증가했지만 돼지가격은 오히려 상승했다.

전국도매시장 평균가격(탕박 기준, 등외·제주 제외)이 지육 kg당 4천722원에 이르렀다.

전년의 4천185원과 비교해 12.8%가 오르며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높았다. 

다만 지난 한해 큰 폭의 배합사료 가격 상승과 함께 생산비도 크게 오른 것을 감안할 때 돼지가격 상승이 농가 수익에 직결되지는 못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