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4 (수)

  • 맑음동두천 19.4℃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ASF, 돼지 도매시장 판도 바꿔

권역화 방역 따라 돼지 반출입 금지 여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음성공판장 등 중위권 시장 순위 자리바꿈


ASF가 도매시장의 일부 판도까지 바꿔 놓았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를 제외한 전국 11개 도매시장에 출하된 돼지는 모두 57만1천229두(등외 제외)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6.3%인 15만3천두가 부경축산물공판장에 출하됐다. 이어 ▲김해축산물공판장 10만7천124두(18.8%) ▲협신식품 7만5천474두(13.2%) ▲도드람엘피씨공사 6만4천372두(11.3%) ▲농협 고령축산물공판장 5만1천315두(9.0%) ▲신흥산업 4만8천949두(8.6%) ▲농협 나주축산물공판장 3만2천741두(6.5%) ▲삼성식품 1만9천1두(3.3%)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 1만3천517두(2.4%) ▲삼호축산 5천582두(1%) ▲농협 부천축산물공판장 154두(0.3%)의 순이었다.

권역별로는 부경과 김해, 농협 고령등 영남권 도매시장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음을 알 수 있다. 지난 2020년과 비교해도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

하지만 국내에서 ASF가 발생한 지난 2019년 9월 이전과는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2017~2019년(8월31일 까지) 약 3년간 전국 11개 도매시장에 출하된 돼지를 비율별로 따져보면 부경축산물공판장과 김해축산물공판장, 협신식품 등 상위 3위 이내는 동일했다.

그러나 ASF 발생 이전 국내 도매시장의 돼지 출하량 가운데 9.5%를 차지하며 랭킹 4위로 자리매김해 왔던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의 경우 2020년 7위(4.7%), 2021년에는 9위까지 추락했다. 

농협 부천축산물공판장 역시 ASF 발생 이후 돼지출하가 크게 줄면서 삼호축산과 꼴지 자리를 맞바꾸게 됐다. 

이같은 추세는 ASF 발생에 따른 정부의 권역화 방역 조치가 주요인이 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권역에 따라 돼지 반출입이 중단되며 주요 공급선이 막혀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상장물량과 함께 중도매인 수요도 점차 감소하는 추세가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어서 양돈업계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