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2.5℃
  • 흐림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4.0℃
  • 구름조금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1.9℃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강원한돈협, ASF 출구대책 마련을

“권역화 해제 시급”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출구대책을 요구하는 양돈현장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강원도협의회(회장 배상건)는 지난 9일 원주축협에서 가진 월례회의에서 ASF 발생 이후 정부의 권역화 방역정책에 따른 양돈현장의 폐해가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그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손세희 한돈협회장이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권역화 해제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ASF 권역화 지역 농가들의 경우 사료환적을 비롯해 각종 생산비의 추가 투입이 불가피한 현실에서 지난해 부터 사료가격 마저 폭등, 생업유지 조차 장담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
한 참석자는 “사료곡물 부족사태가 조기에 해소될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에서 지금의 돼지가격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도 의문”이라며 “8대방역시설 논란이 중요한 이슈일지 모르지만 높은 생산비 구조하에서 국내 양돈산업의 생존대책도 절실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실상 ASF 출구대책에 대한 정부와 생산자단체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한 것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