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21.7℃
  • 연무서울 15.2℃
  • 연무대전 15.1℃
  • 맑음대구 17.8℃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9.1℃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3.1℃
  • 맑음보은 14.4℃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돈가 등락 충격 최소화 방안 추진”

손세희 한돈협회장, 생산자-육가공 상생기반 강조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고정가격 수준 거래방식 도입 안정적 경영기반 도모


돼지가격 등락에 따른 농가와 시 장의 충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이 생산자단체 차원에서 추진될 전망이다.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은 지 난 8일 열린 ‘돼지고기 할당관세 수입 관련 간담회’ 에서 몇년전만 해 도 후지재고 소진이 국내 양돈업계 의 최우선 과제였던 반면 올해는 하반기에도 후지의 수급 불안 및 높은 가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 또 다시 수입전지로 대체가 불가피 하다는 2차 육가공업계의 설명을 듣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손세희 회장은 “마치 관세 때문 에 돼지고기 수입이 안되는 듯한 (정부의) 접근방법은 납득하기 어 렵다”면서도 “다만 생산자와 육가 공업계는 같이가야 한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실현을 위해 한돈협회 차원에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 다고 말했다. 

손세희 회장은 농협과 양돈조합, 2차 육가공업계가 참여하는 ‘후지 구매 장기계약’ 이 좀처럼 확대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아쉬움을 표출하면서 “돼지가격 안정기에 논의되는 게 가장 바람직 하겠지만 육가공업계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하면서도 가격 등락에 따른 부 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 다”고 분석했다. 

농가 수익보장을 전제로 도매 시장 가격 기준하에 고정가격 수 준에서 거래가 이뤄지는 방안이 그것이다 . 

손세희 회장은 이와 관련 “농협, 협동조합이 선도적 역할을 해준다 면 충분히 가능할 수 있다는 생각 이다. 적극적으로 협의를 해 볼 계 획”이라고 밝혔다. 오래전부터 그 필요성이 끊임없 이 거론돼온 돼지가격 정산방식 개선. 이번에는 공론화 될 수 있을 지 향후 추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