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4.9℃
  • 서울 25.1℃
  • 대전 24.1℃
  • 대구 26.5℃
  • 울산 28.6℃
  • 광주 26.6℃
  • 흐림부산 28.8℃
  • 흐림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7.8℃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다른 털색 유전자 가진 백색 돼지 가려낸다

농진청 “유전자 분자표지로 간단하게 판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4일 백색 돼지 순종에서 다른 털색을 가진 개체(씨돼지) 생산을 방지할 수 있는 유색 인자 판별용 유전자 분자표지(마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육하는 돼지는 랜드레이스, 요크셔, 두록의 삼원교잡종으로 털색이 백색이다. 삼원교잡에 어미 씨돼지로 활용되는 랜드레이스와 요크서는 백색 품종으로 순종은 외국에서 수입한다. 겉보기에는 백색이지만 유색 인자를 보유한 경우 다른 털색을 가진 자손이 나올 수 있다.

농진청에 따르면 랜드레이스와 요크셔의 경우 다른 털색이 섞인 개체는 종축등록규정외모 심사 표준에 의해 씨돼지로 등록할 수 없다. 실격 조건인 피부에 반점이 있는 것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이와 관련, 과거 흑돼지 품종 개발 과정에서 백색 돼지에서 다른 털색을 유발할 수 있는 유전자 케이아이티(KIT)’를 밝혔다. 그러나 ‘KIT’ 유전자로 유색 인자를 확인하는 방법은 값비싼 장비와 전문 분석 방법이 요구되기 때문에 현장 적용이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농진청 연구진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정보를 활용, ‘KIT’ 유전자 주변의 유전자형을 조사했다. 그 결과 ‘KIT’ 유전자의 특정 위치(41Mb)에서 A/A, A/T, T/T 3가지 유전자형을 찾았고 이 중 ‘T’ 유전인자가 다른 털색을 유발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를 활용한다면 백색 돼지에서 유색 인자 보유 여부를 간단히 분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양병철 소장은 유전자 분석 표지를 활용해 유색 인자가 없는 순종 돼지를 판별해 씨돼지 생산에 활용한다면 다른 털색을 가진 개체 생산으로 입었던 경제적 손실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