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4.0℃
  • 구름조금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4.9℃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강화 14.5℃
  • 구름조금보은 9.2℃
  • 맑음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2.9℃
  • 구름많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고정가격 돼지거래 ‘공론화’

한돈협 ‘직거래 시세 도입방안’ 양돈조합에 제안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생산비+적정 수익률’ 기준 정산…시장안정 도모


고정가격을 기준으로 한 돼지 거래방식 도입이 공론화 될 전망이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5일 가진 제1차 전국양돈장협의회 초청 간담회에서 ‘돼지 직거래 시세 도입 방안’을 공식 제안했다. 

한돈협회의 이번 안은 지육시세 등락과 상관없이 각 양돈조합과 농가, 즉 조합원이 사전 협의를 통해 결정한 ‘거래 기준가격’(고정시세)으로 돼지가격을 정산하자는 게 큰 틀이다. 

이럴 경우 ‘거래기준가격’은 생산비에 적정 수익률을 반영, 매년 설정된다. 

사실상 고정가격에 의한 돼지가격 정산 체계를 의미하는 것이다. 

한돈협회는 도매시장 출하비율 감소에 따른 대표성 논란과 큰 폭의 가격변동으로 다양한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는 현재 시장 상황이 이번 제안의 배경이 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농가 조직인 양돈조합을 통해 새로운 돼지가격 정산체계를 도입, 돼지 지육시세의 변동성 완화에 따른 수입육 시장 견제와 서민 생활 및 밥상 물가안정은 물론 농가의 안정적인 경영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참석한 한 양돈조합장은 이에 대해 “한돈협회의 취지는 공감한다”면서도 “다만 조합원들에 대한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과 많은 고민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양돈조합들의 수용 여부에 따라서는 민간 육가공업체로 확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한돈협회발 돼지가격 정산체계 개선 논의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 갈지 양돈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