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8 (화)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16.8℃
  • 구름조금대전 18.1℃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지부 자조금 지원 왜 못해

전북 대의원 간담회서도 ‘공적 활동’ 예산투입 요구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한돈자조금 대의원 및 한돈인 전국 순회 간담회에서 대한한돈협회의 지방 조직에 대한 한돈자조금 지원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전남, 충남, 경북, 경기, 제주지역에 이어 지난 2일 전북 전주 소재 농업인회관에서 개최된 전북 지역 간담회에서도 한돈협회 산하 각 지 부에 대한 한돈자조금 예산 배정 여부가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대의원 은 “내년도 자조금 사업예산에 한돈협회 지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내용은 언급이 안돼 있다”며 “각 시군 지부 사무장들의 임금조차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자조금 사업 차원에서 대책이 반드시 마련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대의원도 “지부 활동 역시 농가와 산업을 위한 것이다. 그런데 농가들의 거출금으로 지원이 불가능하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전임 자조금 집행부도 이러한 현실을 인정, 지부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는데 이행되지 않았다.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회의를 주재한 한돈자조금대의원회 배상건 의장은 “임의적으로 결정할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자조금법이 개정되지 않는 한 (지부에 대한) 자조금 지원이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다만 필요성은 충분히 인정한다. 집행부 차원에서도 자조금법 개정 건의를 포함해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가축질병과 냄새, 돼지고기 안전성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에 대해 논리적이고 객관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연구사업 의 필요성이 지적됐다. 인공배양육 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대처도 요구됐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