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6 (금)

  • 맑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1℃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5.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1.4℃
  • 흐림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6℃
기상청 제공

“내년 평균 돈가 5천354원 예상”

정P&C연구소, 올해 보다 kg당 61원 상승 전망
1천832만두 도축…강한 수요·글로벌 수급 감안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내년도 돼지 평균가격이 올해 수준을 상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P&C연구소(소장 정영철)는 최근 2023년도 수급 전망을 통해 내년도 돼지 평균 가격(제주 제외) 을 지육 kg당 5천354원이 될 것으 로 예측했다. 

출하두수 및 돈가의 계절지수 등 예년의 돼지가격 등락요인과 글로벌 돈육시장 변화, 국내 돼지고기 소비패턴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결과로 올해 돼지 평균가격 추정치인 5천293원 보다 kg당 61원이 높은 가격이다. 

정P&C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모돈사료 생산량과 월별 계절지수를 분석한 결과 내년도 돼지도축두수 는 총 1천832만1천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1천833만6천두에 이르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 한해 도축두수와 비슷하거나 소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여기에 돼지고기 수입의 경우 국제적인 공급 감소와 달러화 강세, 중국의 수입 증가의 여파 등 글로 벌 수급 상황으로 인해 국내 돈가에 큰 변화를 줄 수준까지는 증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더구나 최근의 강한돈육 수요가 내년에도 이어질 경우 올해보다는 높은 돼지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P&C연구소는 특히 내년 5~7 월에는 6천원대 전후의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