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11.5℃
  • 흐림서울 3.1℃
  • 흐림대전 5.5℃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12.2℃
  • 흐림광주 8.2℃
  • 부산 12.8℃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0.8℃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11.5℃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경기도,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고삐 당겨

부숙도 기준 부합 축분뇨 비료 무상지원
내년 4월까지 6개 시군 918㏊ 농경지에

[축산신문 김길호 기자]

경기도가 가축분뇨의 체계적 처리를 통해 경종농가와 축산농가의 상생을 도모하는 경축순환농업 활성화에 고삐를 당겼다. 

경기도는 화성·용인 등 총 6개 시·군 918ha 농지를 대상으로 엄격한 부숙 관리를 거친 가축분뇨를 비료로 활용하는 경축순환 농업을 추진한다는 것.

이를 위해 도는 올해 7~10월 도내 경종 농가를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았고, 이후 경기도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협조로 해당 농경지에 대한 토양검사와 부족한 비료량을 산정하는 과정을 거쳤다.

도는 이달부터 내년 4월까지 퇴비유통전문조직을 통해 참여 경종 농가의 농경지를 대상으로 퇴비의 운반·살포 등을 무상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대상지는 화성 150곳, 용인 28곳, 이천 10곳, 포천 9곳, 평택 17곳, 연천 1곳 총 6개 시군 215개 농가 농경지로, 총면적은 약 918ha에 달한다.

이들 경종 농가를 대상으로 퇴비를 공급할 축산 농가는 총 6천274곳으로, 현재까지 4천283개 농가가 퇴비화 검사를 통해 적합 판정을 받은 상태다.

이 사업은 축산농가의 엄격한 부숙(발효) 관리를 거쳐 가축분뇨법에 따른 퇴액비화 기준에 적합한 가축분뇨를 농가에 살포한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또한 최근 농업용 비료가격 상승으로 경영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경종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동시에 퇴비유통전문조직에서 농지 갈기 등 경운작업까지 지원해 경종 농가의 노동력 부족 문제 해소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 김영수 축산산림국장은 “이 사업은 냄새 저감은 물론, 경종 농가의 화학비료 사용량을 낮추고 탄소 중립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도내 경축순환농업이 조속히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