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2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한돈팜스’로 내다본 내년도 양돈시장은

한돈협, 1천825만9천두 출하 올해 보다 1.1% 적을 듯
돈가 kg당 61원 오른 5천354원…자급률 3년연속 하락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대한한돈협회가 양돈전산프로그램 한돈팜스를 토대로 한 2023년 수급전망을 내놓았다.

돼지출하두수가 소폭 감소하면서 돼지가격이 올해와 비슷하거나 높은 수준에서 형성될 것이란 전망이다.

한돈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양재동 aT에서 개최된 한돈팜스 전국 한돈농가 2023년 수급전망에서 이같이 예측했다.

한돈팜스 2021년 전산성적 발표회도 겸한 이날 행사에서 한돈협회는 내년도 돼지가격을 지육 kg5354원으로 내다봤다. 올해 평균가격(잠정치) kg61, 1.2% 오른 것이다.

돼지고기 수요가 올해와 동일하다는 전제하에 내년도 돼지출하두수가 18259천두로 1.1%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그 배경이 됐다.

이에비해 돼지고기 수입량은 46만톤(올해 43만톤 추정)으로 내년에 늘어나며 돼지고기 자급률이 71.3%로 올해보다 1.5%p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따라 돼지고기 자급률은 2020년 이후 3년 연속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돈팜스 입력농가들의 2021년 생산성은 PSY 21.6, MSY 18.3두를 기록했다. 전년보다 PSY 1.6, MSY0.8두가 각각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