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0 (금)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2.3℃
  • 황사서울 -3.7℃
  • 황사대전 0.9℃
  • 황사대구 3.0℃
  • 맑음울산 4.4℃
  • 황사광주 3.8℃
  • 맑음부산 4.7℃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7.4℃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0.7℃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명절특수 실종…냉동전환‧덤핑물량 되레 늘어

선물세트 소비도 부진…국내산 소비촉진에 ‘올인’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명절특수는 다 어디갔나.”

명절특수는 커녕, 되레 움츠리는 축산물 소비시장에 축산물 가공‧유통 업체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도 축산물 소비는 전혀 살아나지 않고 있다. 돼지고기의 경우, 삼겹살‧목심 모두 극심한 소비부진을 겪으며 30% 이상 냉동생산으로 전환되고 있다. 시중에서는 덤핑물량도 팔리지 않는다는 하소연이 나온다. 전지 역시 약세가 지속되며 생산량 중 상당량을 냉동으로 바꿨다. 대표적 명절특수 품목이라고 할 수 있는 갈비도 예년 대비 판매량이 뚝 떨어졌다. 족발은 재고 과다에 처치 곤란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

게다가 수입돼지고기 할당관세에 따른 할인행사가 이어지며 국내산 돼지고기 소비 부진을 가중시키고 있다.

쇠고기 소비는 평소때보다는 낫다고는 하지만 선물세트, 할인품목에만 집중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갈비는 가격 인하를 통해 물량을 소진하고는 있지만, 추가 인하를 요구하는 판매처 목소리가 높다.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불경기가 축산물 소비 시장을 뒤덮을 것으로 예상된다. 명절 연휴 이후 소비심리가 더욱 급격히 가라앉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수입육 아닌 국내산 축산물에 집중된 소비촉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