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1.0℃
  • 맑음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7.0℃
  • 흐림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6.4℃
  • 흐림제주 24.7℃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29.5℃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한국종축개량협회-축산신문 공동기획> '대한민국 개량민국' 6

종돈개량부 송규봉 부장

“무한 성장 염소시장, 백지 위 청사진 그릴 것”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염소고기의 소비시장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국내산 식용염소의 생산 단계
는 열악한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니 파악이라는 단어조차 쓰기 어렵다는 것이 다수의 평가다.
한국종축개량협회 종돈개량부의 송규봉 부장은 “우리나라의 육용염소 산업은 현재 백지상태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았고, 아무렇게나 그릴 수 있으며, 어떻게 그리느냐에 따라 어떤 그림으로든 완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종축개량협회에서 올해부터 염소에 대한 등록사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의문을 가진 사람들도 많다.

그 속사정과 우리 염소산업의 현 주소에 대해 들어봤다.

송 부장은 “솔직한 말로 우리나라에 현재 육용염소가 얼마나 사육되고 있으며, 몇 개의 농장이 있는지에 대한 기초적인 자료도 전무한 상태다. 그것이 뭐 어떠냐고 말할 수 있겠지만 기초자료의 부재는 산업의 발전, 특히 식품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없어서는 안 될 단계”라며 “한우산업의 예를 들어 등록으로 인한 개량과 사양관리의 발전이 지금의 한우산업에 기초가 됐다는 것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송 부장은 분명하게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은 “우리 협회가 나서 수익을 위해 사업을 벌인다는 시각이 있는데 이것은 분명한 오해라는 점을 미리 말해두고 싶다. 우리 협회는 가축개량전문기관으로서 식용염소에 대한 등록요청을 몇 년 전부터 받아 왔으며, 지금의 식용염소 개량시스템을 살펴봤을 때 기초 등록 조차 없는 상황으로 근친이 만연한 상황이 될 수 있고, 해외에서 수입되는 염소들도 기준에 맞는 것인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이 모든 것이 그 동안은 산업규모가 크지 않아 묵인돼 왔다면 이제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협회가 나서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염소고기 소비 증가 불구 생산단계 열악
등록 관리·개량 기반 산업발전 새장 기대

 


일반적으로 알려진 흑염소라는 이름부터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식당은 흑염소라는 이름으로 판매를 하고 있지만 실제 흑염소라는 품종의 기준이 없다. 그리고, 현재 우리나라에 재래염소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도 알길이 없다. 축산과학원에서 일부 순종을 보유하고 있을 수 있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연구나 순종 보호 차원이지 산업적으로 발전하기까지는 어려움이 많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대부분의 육용염소는 수입종과 국내종의 교잡종이라고 보면된다. 수입종인 보어종은 대형종이라 육용종으로 사육이 용이하고, 생산성이 높다. 이들의 교잡종인 F1을 구입해 이것을 종모염소로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등록관리가 안되니 근친의 위험도는 전혀 알 수 없다. 작은 수의 수입종에서 나온 유전자가 넓게 퍼져나간 상태라 사육현장은 근친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많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송 부장은 “업계에서는 등록이 필요하냐고 반문할 수 있다.
지금도 잘 팔리고, 돈을 잘 벌고 있는데 왜 귀찮은 일을 시키냐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 이대로 계속 가면 머지않아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고, 그것이 어느 농가 한 두 곳의 폐업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국내 염소산업 전체에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로 남게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에서는 정부에 등록기관 요청을 신청해 놓은 상태고 정부에서는 어떤 이유에서 인지 아직 이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한다. 신중함은 필요하다. 그 신중함 때문에 때를 놓치지 않을까 걱정될 뿐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