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31.5℃
  • 맑음강릉 33.4℃
  • 맑음서울 32.0℃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제주 23.4℃
  • 맑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7.7℃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재고량 ‘최대’인데…할당관세 수입 웬말”

한돈협 성명, 공급 부족치 않아…혈세낭비 불가
맹목적 ‘할당관세 만능주의 정책’ 식량안보 위협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정부의 할당관세 돼지고기 추가 수입 방침에 양돈업계가 들끓고 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는 지난 15일 정부의 물가·민생 점검회의 직후 성명을 통해 이번 정부 방침을 ‘맹목적인 할당관세 만능주의 정책’으로 규정, 즉각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에서 현재 수급 상황을 감안할 때 할당관세에 의존할 만큼 국내 돼지고기 생산량이 부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당장 돼지 도축마리수가 역대 최대인 반면 소비부진으로 인해 삼겹살을 중심으로 국내산 돼지고기의 재고량이 급증, 최근 3년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국내산 돼지고기 총 재고량은 전년동월 대비 무려 50%가 증가한 약 4만3천톤에 이르고 있다. 이 가운데 삼겹살은 1만2천톤에 달해 전년동월 대비 약 40% 증가했다.

한돈협회는 이러한 현실에 국내 양돈농가들이 사료가격, 인건비, 전기값 상승으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근본 대책 없이 매년 되풀이 되는 물가당국의 면피성 할당관세 정책은 수입육 시장 확대를 조장하고, 생산비도 못 건지는 돼지가격의 인위적 요인으로 작용, 국내 돼지고기 산업 기반 자체를 무너뜨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당장 할당관세로 들어오는 할당관세 수입물량이 추석 이후 돈가 하락기에 맞물려 국내 돼지가격 폭락의 원인이 될 우려가 매우 큰 것으로 분석했다.

한돈협회는 따라서 정부가 혈세 낭비가 불가피한 할당관세 돼지고기 수입 방침을 즉각 철회하되, 남아도는 국내산 삼겹살 소비촉진이 가능한 현실적인 대책을 만드는 게 국민과 축산농가를 위하는 길이 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