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1.0℃
  • 맑음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7.0℃
  • 흐림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6.4℃
  • 흐림제주 24.7℃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29.5℃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내년 평균 돈가 5천110원 전망

정피엔씨연구소, 올해 보다 100원 정도 낮을 듯
총 도축두수 1천871만두 예측...올해 보다 소폭 ↑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내년의 돼지가격이 올해 보다 낮은 수준에서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P&C연구소(대표 정영철)는 최근 내놓은 보고서를 통해 2024년도 돼지 평균가격(제주 제외)을 지육kg당 5천110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5천219원으로 예상되고 있는 올해 평균 가격 보다 kg당 약 100원이 하락한 것으로 월별 계절지수, 11개월전 모돈 사료 생산량을 반영한 월별 도축두수 및 이에따른 돈가의 계절지수, 최근 생산성 등을 대입해 산출했다.

이대로라면 큰 폭은 아니더라도 연 평균 돼지가격이 2년 연속 떨어지게 된다.

시기별로는 내년 1분기 4천원대에 머물던 돼지가격은 이후 5천원대로 올라서 연말까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5~9월에는 5천원 후반대의 돼지가격이 예상됐다.

내년의 돼지 도축두수는 올해 보다 소폭(20만두) 증가한 1천871만두로 전망됐다. 모돈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생산성이 향상되고 있는 추세를 반영했다.

정P&C연구소는 “2024년의 글로벌 돈육 생산량 역시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