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6 (목)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6℃
  • 구름조금서울 15.0℃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서울우유협동조합 ‘2024 조합원 한마음대회’ 현장

“‘나100% 우유’ 이어 ‘A2 우유’로 흥행 가도…선도역량 강화”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지난 3일부터 내달 말까지 관내 8개 지역 센터별로 조합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2024 서울우유 조합원 한마음대회<표1 참조>’를 성황리 개최중이다. 올해 대회에서도 출자달성 5천~3만 구좌 조합원과 유질우수 조합원에 대한 시상과 함께 조합의 지도자 소개가 지역별로 이뤄지고 있다. 특히 서울우유조합 경영현황, 우유시장동향, ‘A2 우유’에 대한 소개가 이뤄지고, 조합원과 조합장 간 소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 십 수개 사가 협찬한 수 백개의 경품을 추첨을 통해 전달하여 화기애애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올해 저지종 사육기반 조성·우수 유전자원 확대 보급 중점
추진사업 규모, 전년 실적 대비 107.3% 증액 ‘2조3천여억’
총 40농가 5년 연속 체세포수 1등급·세균수 1A 달성 기염

 

서울우유협동조합 임직원은 4월 현재 5상무, 23본부, 115개 팀 1천674명이다. 
서울우유 낙농조합원(1천454명)은 전국의 낙농가(5천604명)대비 26%를 점유하고 있으며, 젖소사육두수는 12만2천두로 전국(38만7천두) 대비 32%를, 원유생산량은 1일 1858톤으로 전국(5천287톤) 대비 35%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올해 펼쳐나갈 사업계획은 2조3천33억7천300만원으로 지난해 올린 사업실적(2조1천461억2천만원) 대비 107.3%다.
지난해 올린 사업실적은 가공사업 1조7천721억7천500만원을 비롯해 구매사업(2천514억3천만원), 신용사업(916억900만원), 기타(309억600만원)등으로 나타났다.
서울우유가 올해 중점을 두고 추진할 사업은 젖소형질 전환 연구와 수정란생산, 이식을 주로 하는 생축사업을 비롯해 ▲교육지원사업=조합원 생산력과 경영능력 향상 지원 ▲신용사업=수신, 여신 등 금융업무 ▲구매사업=사료와 약품, 낙농기자재 판매 ▲가공사업=우유(나 100% 우유, 목장우유), 발효유(비요뜨, 짜요짜요, 앙팡요구르트, 듀오安), 주스 및 음료(아침의 주스, 리이브, 스페셜티, 강릉커피), 치즈 등 가공품(체다, 앙팡, 까요까요, 구워먹는 치즈) 등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서울우유 생산직 직원수(919명)와 1일 원유처리량(1천867톤), 생산액(1조3천74억원)을 공장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12월 31일 현재 ▲양주(342명)=786톤, 4천948억원 ▲안산(320명)=698톤, 4천603억원 ▲거창(257명)=3천523억원 등이다.
국내 흰 우유 시장점유율은 2023년 현재 서울우유가 50.7%를 차지하여 경쟁업체인 남양유업(12.6%)과 매일유업(8.8%), 동원(3.9%), 빙그레(1.7%) 등과 격차를 더 크게 벌렸다.
서울우유의 2023년 가공사업부문 총매출액(1조7천963억9천600만원) 가운데 우유가 1조2천964억500만원으로 72.2%를 차지함을 비롯해 ▲발효유=1천694억4천300만원(9.4%) ▲유음료=540억3천900만원(3.0%) ▲가공품=2천765억900만원(15.4%)으로 집계됐다.
양평 생명공학연구소는 4월 현재 홀스타인 66두와 저지 237두를 사육하면서 하루 평균 저지원유 2천200리터를 생산하고 있다.
올해 사업목표는 저지 수정란 공급을 통한 저지종 사육기반을 조성하는 동시에 우수 유전자원 확대와 보급에 중점을 두어 올해 주요업무도 수정란이식과 젖소품종 다양화에 있다. 
오는 5월말까지 관내 8개 센터에서 순회 개최되는 한마음대회에서 체세포수 1등급과 세균수 1A등급을 5년 연속(2019년~2023년) 모두 달성한 서울우유조합원은 <표 2>에서 보는 바와 같이 무려 40명이나 된다. 
고물가 시대와 국제유가상승, 고금리 장기화에 FTA 유제품 수입개방이 점점 가시화됨에 따라 국내 시장이 점점 위축되고 있다. 
최근 고물가에 따른 식료품의 소비가 실질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국제 유가가 5개월여 만에 최고치로 상승하여 물가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고금리가 장기화됨에 따라 카드 이용자 연체율은 9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유제품 FTA를 2011년 체결한 EU를 비롯해 2012년 미국, 2014년 호주, 2015년 뉴질랜드 등과 앞으로 3년 후인 2026년 FTA 발효 후 닥칠 시나리오와 대처할 품목에 대한 연구도 선결과제다.
전지, 탈지분유의 경우 FTA 발효 후 무관세물량은 2024년 기준 1만512톤에서 매년 3% 증량, 최대 1만2천237톤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표 3>에서 보는바와 같이 관세청에 신고가 되어 집계된 2023년 수입유제품 금액은 서울우유에서 생산하는 유제품목별 가격에 비해 28~53% 수준으로 낮다. 가격경쟁력이 그만큼 취약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1984년 콜드체인시스템을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서울우유는 2005년 세균수 1A 등급우유 출시에 이어 2009년 제조일자 표기도입, 2016년 ‘나 100% 우유’에 이어 8

년만인 ‘A2 우유’를 4월 8일 출시했다. 체인수퍼와 편의점 입점일은 각각 4월 15일과 4월 24일로 ‘A2 우유’ 소비자권장가격은 1.7L 6천980원, 710ml, 3천580원, 180ml 1천500원이다. ‘A2 우유’의 TV 광고홍보모델은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프로에 출연한 박은빈씨를 선정했다. TV CF 온에어는 4월 5일이며 온에어 기간(3개월)에 우유시장을 새로 개척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그러나 정확한 시장조사와 제품생산, 판매에 주력할 것을 주문하는 조합원도 적지 않다. 지난 3일 서울우유 동남부지역 한마음대회에서 가진 조합장과의 소통의 시간에서 이천 수자목장 이경수 대표와 여주 임마누엘목장 최충희 대표는 “A2 우유를 앞서 출시한 일부업체들이 1+1 판매를 하는 것은 소비자들이 가격이 비싸서 외면하기 때문이다. 이들 업체와의 제품경쟁에서 ‘A2 우유’가 우위를 점유할 수 있는 복안이 있는가? 물밀 듯이 수입되는 수입우유와의 경쟁력에 대한 특단의 대비책은 무엇인가? B유업은 ‘바나나 우유’품목 하나 갖고 수 십 년 동안 이익을 내는 반면 국내 우유업계에서 가장 오래된 서울우유는 ‘네버다이 칸’을 비롯해 그동안 출시한 품목이 헤아릴 수 없이 많으면서 거의 사라지고, 장수하는 품목은 ‘커피우유 삼각포리’ 정도에 불과하다”고 지적한 질의에 문진섭 조합장은 “이미 ‘A2 우유’에 대한 소비자 검증은 마쳤다. ‘나 100%’ 소비자의 경우 가격이 어느 정도 맞으면 72%가 마시겠다고 설문에 답을 했다, 출시초기 고객경험에 집중하고, 적극적인 시음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체험단을 운영하겠다”고 답했다. 

이외 이날 조합장과 조합원과의 소통의 시간에서는 “조합의 쿼터량을 호당 50kg씩 늘려준다 해도 집유량이 감소하는 추세에 있어 앞으로 타 우유업체로 내는 농가도 받아 들여야 할 때다. 육성우 위탁사육사업이 시급하다. 많은 조합원이 70대 이상인데 이 농가들의 2세가 함께하는 목장은 헬퍼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개선돼야 한다. 지역의 임원들만 한마음대회에서 소개되는데 앞으로는 다른 지역에서 선출된 임원들은 누구인지 조합

원과의 상견례 자리가 마련됐으면 한다”는 질의에 문진섭 조합장과 사혁 낙농지원상무는 “모 유업체로 원유를

내던 농가가 목장을 정리하고 2세가 서울우유 헬퍼로 근무한 후 퇴직할 때 받은 원유쿼터로 시작하여 최근 2톤 전후로 내지만 법적으로 하등의 문제가 없어 조합에서도 어쩔 수 없다. 육성우 위탁사업은 현재 경기도에서 하는데 그 추이를 살펴가면서 우리도 500여두 해보고 사업성과가 좋으면 늘릴 계획이다. 질의한 내용은 이사회에 상정하여 논의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처럼 조합원이 한마음대회를 통해 조합의 살림살이를 꼼꼼히 챙기고 있다.
‘A2 우유’ 출시를 앞두고 가격경쟁력에서 밀리기 때문에 홍보와 판매에 소극적으로 나서 주춤거려서도 안 될 것이다. 그렇다고 아무리 비싸더라도 세계에서 가장 품질이 우수한 한국산 원유를 원료로 하여 만든 제품이기 때문에 무조건 선호할 것이라는 일부 소비자에게 초점을 맞추는 것 또한 지양해볼 일이다.  

그렇지만 국내산 유제품의 자급률을 유지하면서 낙농농가의 소득 보장을 위해 고급화된 전략으로 신제품을 꾸준히 개발하는 것에 무게가 실리는 것은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실제 80년대 후반만 해도 많은 축산농가는 ‘한우에 비해 절반가격도 안 되는 미국산과 호주산 쇠고기가 완전개방 되면 한우농가는 물론 젖소농가는 다 망할 것’이라며 과천 정부종합청사 앞과 광화문 또는 여의도로 몰려가 시위를 했다. 그러나 35년이 지난 지금 수입쇠고기는 많

은 소비자들의 시장바구니에 들려지고 그 수입량은 매년 증가추세다. 이로 인해 쇠고기 자급률이 떨어지는 추세이나 한우고기 소비자선호도는 반비례하여 높아지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체세포수와 세균수 모두 1등급 원유로 만든 ‘나100% 우유’가 그동안 국내 우유시장을 리드해 왔다면 ‘A2 우유’는 앞으로 국내 우유시장을 리드해 나가도록 서울우유 가족은 하나가 돼야한다. 임직원과 조합원의 가족은 물론 고객대리점과 서울우유종사자 모두는 ‘A2 우유’ 신시장 개척의 홍보, 판매자가 돼야 할 것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