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4 (목)

  • -동두천 5.5℃
  • -강릉 3.4℃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6.0℃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6.3℃
  • 구름많음부산 7.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9.2℃
  • -강화 6.2℃
  • -보은 6.0℃
  • -금산 5.4℃
  • -강진군 5.8℃
  • -경주시 5.9℃
  • -거제 8.3℃

닭고기, 수출 길 넓힌다


농식품부, 수출업체 시설·운영자금 지원

유통업체 연계 해외시장 프로모션도 전개 


정부가 베트남 등 해외 닭고기 시장 개척에 나선다.

농림수산식품부는 국가별로 봤을 때 닭고기 수출이 베트남이 가장 많은데 이는 저가의 산란 노계육 위주이고, 일본으로는 한류 등의 영향으로 삼계탕 수출이 늘어나는 추세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베트남과 일본 등을 닭고기 수출 시장의 타깃으로 하여 수출확대 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수출확대를 위해 △수출시장 개척 현지 프로모션 △수출용 가공시설 및 운영자금 지원 △수출 도계장, 가공장 시설 지원 △수출 원료육 구매 경영자금 지원 △소매포장 디자인 제작 및 물류비 지원 △신규 수출가능국 시장조사 △수출홍보대사 한류스타를 이용한 적극적인 홍보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르면 해외 현지 거래처 개척을 위한 언어, 홍보 팜프렛 작성 등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현지프로모션을 대도시 유통업체와 연계하여 현지프로모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프로모션 참여대상은 검역검사본부, 축산과학원, 관련업체, aT, 농협, 한국육류유통수출입협회 등이다.

닭고기 수출 계열업체에 대해서는 시설 및 운영자금 지원시 수출실적 등을 고려, 축산계열화사업비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수입국에서 요구하는 수출작업장 시설기준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개보수 또는 신규준공이 필요한 만큼 수출 도계장과 가공장 시설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수출실적이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수출계획상 필요한 원료육 구매 소요비용을 지원하는 한편 수출업체에 원료육 확보 구매 뿐만 아니라 비축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수출이 기대되는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의 국가에 대한 열처리가공품 시장조사를 실시, 수출업체들의 현지시장 진입이 용이하도록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바탕으로 이달 중 축산물 수출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우협, 수출용 한우 구심체 역할 담당 한우 수출과 관련해 전국한우협회를 중심으로 한 컨트롤 타워가 구성돼 운영될 전망이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와 주홍콩총영사관(총영사 김광동)은 지난 1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우 홍콩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의사진를 갖는 자리에서 김광동 홍콩총영사가 한우협회의 주심체 역할을 주문했기 때문이다. 이날 김광동 주홍콩총영사는 “홍콩 내 한우의 소비자 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밝히며 “한우의 위상이 일본 화우를 앞지르고 있어 앞으로 중요 관건은 품질과 위생관리”라고 강조했다. 한우가 최고급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고품질 전략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다. 홍콩 현지 분위기는 일본 화우가 한우를 적극적으로 견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광동 주홍콩총영사는 “현재 홍콩 내에서 한우를 견제하기 위해 화우의 가격인하가 시행되고 있다”며 “한우는 최고급 컨셉으로 품질 좋은 물량을 공급해야 경쟁력이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홍콩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한우의 맛과 우수성을 잘 홍보해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부탁했다. 특히 주홍콩총영사는 수출 초기 저품질ㆍ덤핑가격 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생산자인 한우협회를 중심으로 한 수출협의체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