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4.12.17 11:47:14
  • 현재 이용 사이트를 시작페이지로 등록
  • etcmenuleft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etcmenuright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돈열 백신접종 중단 수순밟나

박멸위, 기술분과서 위험도 평가방안 마련

이일호기자2013.05.08 11:00:14


1년간 3단계 거쳐…정부 수용여부 관심


돼지열병 백신접종 중단을 위한 타당성 평가가 실시될 전망이다.

사실상 백신접종 중단을 위한 수순에 돌입하게 되는 것이다.

돼지FMD·열병박멸대책위원회 기술조사분과위원회는 지난 3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백신접종 중단 위험도 평가 3차 협의회를 통해 그 구체적인 방법과 일정을 확정하고, 박멸위 전체 회의를 거쳐 이를 정부에 공식 건의키로 했다.

기술분과소위는 이날 회의에서 백신접종 중단의 위험도를 가늠하기 위한 예비 타당성 평가 방법으로 농장과 개체별 유병률 수준 및 PCR검사 민감도에 따른 4가지 방안을 놓고 논의를 거친 결과 305개 농장을 선정, 농장당 21두에 대해 백신중단 후 도축장 단계에서 항원검사를 실시하는 방법을 최종 확정했다. 

농장관리가 가능할 뿐 만 아니라 사업비용 부담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에 따른 것이다.

박멸위는 이에따라 오는 7월부터 내년까지 6월까지 1년 동안 모두 3단계에 걸쳐 예비 타당성 평가를 포함한 위험도 평가실시 방안을 마련했다. 

1단계에는 돼지소모성질병 컨설팅지원사업 농장을 우선으로 선정하되, 2단계는 사육밀집도가 높은 시·군의 과거 발생경력 농장, 그리고 야생멧돼지 항원발생지역의 멧돼지와 잔반사육농장이 각각 평가 대상이 된다. 2단계까지 모두 915개 농장에서 평가가 이뤄지는 것이다.

마지막 3단계에는 전국으로 그 범위를 넓혀 모두 1천600여호를 대상으로 위험도 평가를 실시하자는 게 기술분과소위의 계획이다.

박멸위의 한관계자는 “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라 안전성이 확보됐다는 판단이 서면 백신접종 중단 또는 마커백신 도입여부 등을 결정하자는 것”이라며 “정부의 최종 결정과정이 남아있지만 그간 협의과정에 방역당국도 참여, 위험도 평가 실시 자체에는 공감한 만큼 큰 변수가 없는 한 어떤 형태로든 실시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트위터에 올리기
  • 페이스북에 올리기
  •    
  • 맨 위로



포토
신문사소개 인사말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제보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