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29 (월)

  • -동두천 17.2℃
  • -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7.8℃
  • 맑음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8.9℃
  • 구름많음울산 17.6℃
  • 맑음광주 17.5℃
  • 구름조금부산 18.1℃
  • -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2.3℃
  • -강화 20.2℃
  • -보은 15.3℃
  • -금산 16.0℃
  • -강진군 18.8℃
  • -경주시 17.7℃
  • -거제 20.5℃

'신정훈'의 전체기사



낙농조합, 원유 감축대책 공동대응 결의 낙농관련 조합장들이 정부의 원유감축대책 추진계획과 관련해 전국의 낙농가들 사이에 형평성이 유지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들과 낙농관련조합장들의 연석회의를 추진키로 했다. 전국낙농관련조합장협의회(회장 신관우·충북낙협장)는 지난 24일 충북낙협 조사료물류센터 회의실에서 긴급회의사진를 가졌다. 이날 조합장들은 농식품부가 6월15일(원유 수급안정을 위한 감축대책 추진 협조요청), 그리고 8월9일(원유 수급안정을 위한 감축대책 추진계획 알림)과 8월22일(원유 수급안정을 위한 감축대책 추진계획 수정 알림) 잇달아 낙농 및 유가공 관련단체에 시행한 문서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조합장들은 이 자리에서 문서내용을 분석해보면 일관성이 결여돼 있고, 수입산과 소비촉진에 대한 기본적인 대책 없이 감산정책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납유처에 따라 상황이 다른 점을 부각시켜 농가 간 갈등만 키우겠다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조합장들은 충분한 의견교환을 갖고, 집유조합들의 의견이 엇갈리면 안 된다는 입장을 공유하고, 농식품부의 원유감축대책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조합장들은 특히 협의회 차원에서 한국낙농의 비전확보를 위해 미래청사진


무항생제 축산물 항생제 사용 전면 금지…육계업계 반응 “닭 질병 특성상 약품 전혀 안쓸 수 없어” “처방제 기반 휴약기간 관리로 잔류 해결” 축산물 무항생제인증 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무항생제’라는 용어가 소비자의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정부에서는 무항생제 축산물에 항생제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의 고시 개정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육계업계에서는 국내 친환경 사육기반이 무너질 것이라 우려하면서, 기존 무항생제 축산물의 기준과 동일한 ‘HACCP 축산물’이라는 품목을 새로 추가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현행법 상 무항생제 축산물은 질병관리를 위해 수의사의 처방에 따라 동물용의약품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단, 해당 약품의 휴약 기간을 두 배 더 길게 지켜야 무항생제 축산물로 인정해준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이것이 항생제를 아예 쓰지 않은 축산물로 오해할 수 있어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관련 규정 개정을 통해 사육과정에서 단 1회라도 항생제를 사용하면 일반닭으로 전환,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단 분만, 거세 등 극히 제한된 경우에는 휴약기간의 두 배가 지날 경우에는 무항생제 축산물로 인정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2015년 한국육계협회 회원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