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3℃
  • 구름조금울산 0.9℃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2.4℃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5.0℃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포토



낙농

더보기
원유수급 불균형 올해는 해소될까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전문가들 감산정책 효과 보다는 계절적 요인에 무게 신학기 학교우유급식 정상화 따른 원유수급 숨통 기대 잉여유 발생량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원유수급 불균형 해소 여부에 대해선 경과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시각이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1월 원유생산량은 17만2천톤으로 전년 동기대비 2.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겨울 잦은 폭설과 한파로 젖소들의 생산성에 떨어진데다,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원유수급 불균형으로 집유주체들이 원유감산정책을 시행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같은 원유생산량 감소에 1월 잉여유량은 2만톤을 기록, 전년 동기대비 15.7%가 줄어드는 등 큰 감소폭을 보이자 업계 일각에서는 원유수급상황이 호전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아직까지는 기대한 성과를 냈다고 판단하기엔 이른 것이 현실이다. 생산량이 소폭 감소하기는 했으나 이는 계절적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으며, 원유감산정책이 미치는 영향도 있겠으나, 일부 대규모 농가들에서의 호응도가 떨어지고 있어 현재로서는 뚜렷한 효과가 있다고 바라보기는 힘들다는 것. 지난해 잉여유 대란의 원인이 됐던

양돈

더보기

가금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