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2.7℃
  • 흐림강릉 2.9℃
  • 박무서울 5.1℃
  • 구름많음대전 4.1℃
  • 구름조금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10.4℃
  • 박무광주 6.1℃
  • 맑음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3.4℃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9.5℃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11월 20일~12월 20일

  • No : 9084
  • 작성자 : 소우마음 이은주연구소 대표
  • 작성일 : 2020-11-18 10:35:26




공급도, 수요도 증가…시세 변동 미미할 듯

큰 소 산지·경락가, 송아지 가격 모두 보합세 지속


2020년 10월 한육우 시세는 전월대비 도축두수 감소로 인한 공급량 감소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외식 소비량 증가, 그리고 학교 등교수업으로 인한 학교급식 증가, 군 급식, 한우먹는 날(11월 1일) 소비행사 준비, 온라인을 통한 가정내 소비 증가의 영향으로 구이용 부분육 가격상승에다 계절적인 영향으로  부산물 부분육 가격 상승으로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2020월 10월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생체 600kg)는 한우 암소 도축률 감소로 인한 공급량 부족으로 약강세를 보였으나, 한우 수소(생체 600kg)는 도축두수 감소로 인한 공급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소비부진으로 전월대비 약보합세를 보였다.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도 암송아지는 약강세를 보였으나, 수송아지 가격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10월 도축두수는 6만2천932두로 전월대비 56.9%로 33.1% 감소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89.6%로 10.4% 감소했다.

10월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3만3천49톤으로 전월대비 84.7%로 15.3% 감소했으며, 전년동월대비도 83.6%로 16.4% 감소했다.  전월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채끝과 기타는 증가했으나, 그 외의 부위는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외식 소비량 증가와 학교 등교수업으로 인한 학교급식 증가, 한우 먹는 날(11월 1일) 소비행사 준비, 온라인을 통한 가정내 소비 증가, 군급식 등 소비증가에도 불구하고, 도축두수 감소와 쇠고기 수입량 감소로 전월대비 소비량은 감소했다. 

향후 1개월(2020년 11월 20일~2020년 12월 20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본다. 공급적인 측면에서의 도축두수는 전월대비(10월) 증가로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10월) 유지 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총 쇠고기 공급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에서는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외식소비 증가와 학교 등교수업 영향의 학교급식 소비 증가, 군급식, 온라인으로 통한 가정소비 증가, 유통업체 설 선물 물량 준비 등으로 소비량은 전월대비(10월)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2020년 11월 20일~2020년 12월 20일)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10월) 보합세 내지 약보합가 예상되며, 산지시세도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생체 600kg기준) 모두 전월대비(10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전월대비(10월)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이동제한 손실 ‘여전’…추가지원 ‘요원’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식품부 “재입식 이후 피해지원 계획 없어” 정부의 ASF 방역대에 묶인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돼지 이동이 통제되며 권역대 밖으로의 종돈이동과 자돈전출이 막혀온데다 과체중과 지급률 저하 등의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부터는 권역내 돼지 이동은 물론 권역밖 출하까지 조건부 허용됐지만 정상적인 출하는 여전히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강원 남부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2일 “원하는 도축장으로 출하는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결국 지정도축장으로 출하가 불기피하다 보니 과체중 뿐 만 아니라 지급률이 낮아지거나, 각종 물류비용이 추가되는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놓았다. 중점방역관리지구내 농가들 역시 지정도축장 사정에 따라 크고 작은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지만 그나마 일부 피해에 국한돼 이뤄져온 정부 지원마저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방역대 지정에 따른 이동제한 피해 농가에 대해 ‘소득안정자금’을 지원, 과체중과 자돈폐사, 지급률 인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일부 보전한다는 방침아래 지난해 5월 30일까지 피해에 대해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