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4.6℃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6.5℃
  • 구름많음대전 8.1℃
  • 흐림대구 4.4℃
  • 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13.3℃
  • 흐림부산 5.8℃
  • 구름조금고창 7.1℃
  • 흐림제주 12.0℃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10월 20일~11월 20일

  • No : 9077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20-10-28 10:39:46




도축두수 일시적 증가하다 점차 감소

수입육 감소세, 한돈 시장 점유율 높일 기회로


◆생산=9월 도축물량은 전월보다 15만5천두(11.5%) 증가한 149만5천두를 기록했다. 9월 말부터 추석 연휴였기 때문에 9월4주차부터 본격적인 출하물량이 증가되어 예상했던 물량보다 많은 물량이 작업되었다. 전월보다 작업일이 1일 증가했고 시기적으로 출하물량 쏠림 현상이 심해져 전체적인 도축물량이 많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1일 도축물량 또한 급격하게 증가하여 8월대비 9월 약 4천175두/일(6.2%) 증가했다. 10월에는 연휴로 인해 출하하지 못한 돼지가 밀려나와 일시적으로 일도축두수가 8만두를 넘겠으나 점차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소비=코로나 상황임에도 돈가는 큰폭의 하락은 없었다. 명절을 맞이하여 전반적인 소비는 평소보다는 늘어났으나 외식소비한계로 인하여 큰폭의 소비 활성화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고향방문 자제 권고에 따라 선물세트 비율이 높아졌고, 과일 등 명절 선물 주요 품목들이 태풍 등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상대적으로 축산물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러한 상대적인 소비증가도 대부분 쇠고기 시장이 차지해 돈육 부분의 소비 증가는 크게 보이지 않았다. 또한 돼지산업에는 치명적인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으로 시장이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는 것도 한돈산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종합=코로나, ASF 등으로 한돈산업이 힘들기는 하지만 기댈 수 있는 부분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첫번째로 방역단계 하향조정이다. 방역단계를 1단계로 낮추어 급식, 외식 등 돈육 소비가 활성화 될 수 있는 부분이 작게나마 열린 것은 다행으로 생각된다. 두번째로 수입육의 점진적인 감소세도 한돈 산업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것으로 보인다. 생산주체에서는 철저한 방역으로 ASF 확산 방지, 판매주체는 보다 많은 양의 돈육을 판매할 수 있는 유통경로 개척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해야 할 때이다. 10월 도축두수는 152~157만두, 가격은 4천~4천200원/kg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이동제한 손실 ‘여전’…추가지원 ‘요원’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식품부 “재입식 이후 피해지원 계획 없어” 정부의 ASF 방역대에 묶인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돼지 이동이 통제되며 권역대 밖으로의 종돈이동과 자돈전출이 막혀온데다 과체중과 지급률 저하 등의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부터는 권역내 돼지 이동은 물론 권역밖 출하까지 조건부 허용됐지만 정상적인 출하는 여전히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강원 남부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2일 “원하는 도축장으로 출하는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결국 지정도축장으로 출하가 불기피하다 보니 과체중 뿐 만 아니라 지급률이 낮아지거나, 각종 물류비용이 추가되는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놓았다. 중점방역관리지구내 농가들 역시 지정도축장 사정에 따라 크고 작은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지만 그나마 일부 피해에 국한돼 이뤄져온 정부 지원마저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방역대 지정에 따른 이동제한 피해 농가에 대해 ‘소득안정자금’을 지원, 과체중과 자돈폐사, 지급률 인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일부 보전한다는 방침아래 지난해 5월 30일까지 피해에 대해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