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흐림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1.8℃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5.1℃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6월 1일~6월 30일

  • No : 9009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국장
  • 작성일 : 2020-06-10 15:10:20





생산량 증가 불구 소비 저하…약보합 시세 예상

경제주령 넘은 산란성계 도태…공급량 조절 필요


코로나19사태 초기(2, 3월) 외출·모임금지, 재택근무 등 정부의 방역조치로 인해 가정용 계란의 소비가 증가했지만 지난달로 접어들면서 정부가 방역단계를 생활방역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개인 활동은 코로나사태 이전 상황으로 돌아가고 있는 국면이다.
이 여파로 계란소비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며 지난달 산지계란가격도 약보합세로 마무리 됐다. 지난달 15일에는 지난 4월의 후장기(사후정산제)상의 가격과 산지시세간의 가격 폭을 제외하고 농가 실거래가격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경기, 강원, 영주)의 계란가격은 전 품목 구당 20원이 하락 했으며 지난달 25일까지 추가적인 가격변동은 없다.
4월 중순부터 원활했던 계란유통흐름이 지난달 초까지 이어졌지만 이내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주춤하는 상황으로 분위기는 반전됐다. 이 같은 상황은 각 농가의 신계군이 생산에 가담해 계란 생산량이 증가, 큰 알보다는 잔알(대, 중, 소란)의 유통흐름이 좋지 않았던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계란생산비는 가축비의 상승으로 전년보다 18원(1.9%) 증가한 956원(10구 기준)이며, 산란계 수수당 순이익은 계란가격의 상승을 이유로 전년보다 392원 증가된 -1천823원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산란종계 입식은 9만7천32수로 전월(1만수수)대비 870.3% 증가했고, 전년(6만7천825수)대비는 43.1% 증가했다. 4월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수는 약 353만수로 전월(364만4천수)대비 3.1%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377만8천수)대비 6.6% 감소했다. 4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3만3천347톤으로 전월(3만3천416톤)대비 0.2%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3만912톤)대비 7.9% 증가했다. 4월 산란용 사료는 23만2천388톤으로 전월(24만339톤)대비 3.3%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23만1천354톤) 대비 0.4% 증가했다. 4월 산란종계사료는 7천478톤으로 전월(6천510톤)대비 14.9% 증가했고, 전년 동월(8천364톤)대비 10.6% 감소했다. 4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350만8천수로 전월(180만4천수)대비 94.5%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175만1천수)대비 100.3% 증가했다. 4월 전국계란 평균가격(특란, 10구 기준)은 1천168원으로 전월(1천344원)대비 13.1%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1천111원)대비는 5.1% 증가했다.
6월은 계절의 특성상 채소와 과일이 많이 생산되는 시기로 계란뿐만 아니라 축산물의 소비가 저하되는 시기다. 계란소비 하락과 계란생산량 증가가 맞물려 6월 산지계란가격은 약보합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별한 소비여력이 없는 6월의 특성상 유통흐름을 바꾸기 위해 경제주령이상의 산란성계 도태를 통한 계란공급조절이 필요하다. 또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산란성계육 수출이 원활하지 못해 국내 도계작업에도 지장을 줄 수 있어 자발적 도태 역시 필요하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