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0.7℃
  • 박무서울 6.0℃
  • 박무대전 8.8℃
  • 박무대구 7.6℃
  • 흐림울산 9.2℃
  • 박무광주 10.4℃
  • 부산 10.5℃
  • 흐림고창 8.7℃
  • 제주 13.3℃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9월 1일~9월 30일

  • No : 9042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국장
  • 작성일 : 2020-09-02 10:10:35




생산성 저하·추석경기 맞물려 계란공급량 빠듯

추석 특수 이후 원활한 유통흐름 반전 가능성


지난 8월 계란유통흐름은 7월보다 호전되는 양상을 보이며 원활하게 마무리 됐다. 8월은 수도권을 기준으로 세 차례의 난가인상(왕‧특‧대 17원, 중‧소 14원)이 있었다. 난가인상 시 전품목이 동일하게 인상되며 크기에 상관없이 전체적으로 전월보다 한층 나은 유통흐름을 보였지만, 현장에서는 폭염의 영향으로 큰알 부족현상이 두드러졌다. 

최근의 원활한 계란유통흐름은 예년보다 긴 장마로 인한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 된데다 장마가 끝난 직후 부터는 폭염이 시작, 산란계의 생산성 저하로 이어져 다소 부족한 유통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이 원인이다. 최근 긴장마가 끝나기 무섭게 무더위가 찾아왔다. 늦더위에 농장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양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7월 산란종계 입식은 4만수로 전월(8만760수)대비 50.5% 감소했다. 7월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수는 약 353만7천수로 전월(366만수)대비 3.4% 감소했으며, 전년동월(457만3천수)대비 22.7% 감소했다. 7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3만6천736톤으로 전월(3만5천145톤)대비 4.5% 증가했으며, 전년동월(3만5천368톤)대비 3.9% 증가했다. 7월 산란용 사료는 23만133톤으로 전월(21만9천789톤)대비 4.7% 증가했으며, 전년동월(21만5천658톤) 대비는 6.7% 증가했다. 7월 산란종계사료는 6천745톤으로 전월(6천990톤)대비 3.5% 감소했으며, 전년동월(7천409톤)대비 9.0% 감소했다. 7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410만1천수로 전월(408만수)대비 0.5% 증가했으며, 전년동월(351만8천수)대비 16.6% 증가했다. 7월 전국계란 평균가격(특란, 10개 기준)은 1천161원으로 전월(1천59원)대비 9.6% 상승했으며, 전년동월(1천134원)대비는 2.4% 상승했다.

9월은 추석경기의 영향으로 뚜렷한 소비증가의 요인이 존재한다. 또한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며 외식소비보다는 가정용 계란 소비가 늘어날 수 있는 요인이 있어 보인다. 따라서 신속한 계란유통흐름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2/4분기 산란계 총 마릿수는 7천492만1천수로 2020년 1/4분기대비 2.8% 증가했고, 이중 생산에 가담중인 6개월령 이상의 계군이 5천409만7천수로 2020년 1/4분기대비 0.5% 증가한 것으로 발표됐다. 

또한 7월 산란사료 생산실적은 23만133톤으로 지난 3개월간 감소추세였지만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는 6월 환우를 마친 계군의 계란생산가담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최근 발표된 산란계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9월의 난가를 전망해보면 추석경기 소비특수가 마무리된 이후 최근의 원활한 유통흐름이 반전될 가능성이 높아 농가에서는 자발적인 수급조절을 위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정부 ASF 방역강화 대책…양돈업계 반응은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야생멧돼지 “개체수 획기적 저감?…얼마나 잡을 건데” 구체적 목표제시 없어…‘날림대책’ 우려 ‘사전예방지역’ 광범위…실효성도 의문 영월과 양양의 발생과 함께 야생멧돼지 ASF의 전국 확산이 현실화 되자 정부가 부랴부랴 특별방역대책을 내놓았다. 야생멧돼지ASF 발생여부와 시점을 고려해 4개 지역으로 구분, 차별화된 관리 전략을 추진하되, 사육돼지에 대해서는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내 양돈장에 의무화된 8대 방역시설 적용지역 확대와 함께 향후 발생 상황에 따라서는 전국을 권역화, 돼지와 분뇨이동 제한을 추진하겠다는 게 그 골격이다. 양돈현장은 냉랭한 반응이다. 이번 대책에서도 야생멧돼지 개체수 저감에 대한 확실한 목표나 의지없이 사육돼지에 대한 방역만을 강화, 결과적으로 야생멧돼지 ASF로 인해 국내 양돈산업 전체가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ASF 방역정책에 부정적인 시각을 표출해온 전문가들의 평가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이들은 먼저 이번 야생멧돼지 ASF대책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 수의전문가는 “4개 방역대에 따라서는 멧돼지 개체수를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지만 언제까지, 얼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