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3.9℃
  • 흐림강릉 11.4℃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6.3℃
  • 구름조금강화 12.9℃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입식제한 기간 수익보장해야”

하태식 한돈협회장, 살처분・수매농 경영손실 보전 요청
ASF 다발로 장기간 이동 어려운 농가 수매도 필요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정첵에 따른 농가피해에 대해 실질적인 보상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3일 정부 세종청사를 방문, 농림축산식품부와 ASF 방역대책을 협의하고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하태식 회장은 이날 계속되는 ASF 발생으로 돼지 이동이 어려운 농장에 대해서는 수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육돈 및 모돈의 경우 도축으로, 자돈은 도태 형태로 수매를 각각 실시해하자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살처분과 수매가 이뤄진 농가의 경우 장기간 양돈중단이 불가한 현실에 주목, 입식제한기간 동안에도 수익이 보장되도록 정부의 보상기준에 농가경영손실 보전기준을 새로이 포함시켜 줄 것을 거듭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