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0.5℃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산림과학원, 유망 밀원자원 각광 `찰피나무’ 복제기술 개발

추위에 강하고 빠른 생장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최근 유망 밀원자원으로 주목받는 찰피나무<사진>묘목의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조직배양 기술은 찰피나무의 줄기 끝에 형성되는 눈인 ‘정아(頂芽, Terminal bud)’를 이용해 무균상태의 배양 용기 안에서 새로운 줄기를 유도한 후 뿌리가 잘 발달된 식물체를 만드는 방법이다.
피나무류는 자연 상태에서 종자 생산이 부실하고, 결실된 종자도 쉽게 발아되지 않아 묘목으로 생산하기 어려운 수종이지만, 이 조직 배양 기술을 적용하면 우수한 유전적 형질을 복제해 그대로 이어받은 클론 묘를 대량 생산·보급할 수 있다.
한편, 찰피나무의 꽃은 최고급의 밀원으로, 생산된 꿀은 발한 작용이 뛰어나고 감기몸살, 위암, 위염 등에 효능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아울러 표고(標高) 1천600m 이하의 우리나라 전국 산지에 넓게 분포하며, 추위에 강하고 생장이 비교적 빠른 편으로 잎 및 수형이 아름다워 가로수나 공원수로도 많이 식재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