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3℃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6℃
  • 흐림울산 4.4℃
  • 연무광주 5.6℃
  • 연무부산 5.7℃
  • -고창 3.2℃
  • 흐림제주 8.2℃
  • -강화 0.7℃
  • -보은 0.7℃
  • -금산 0.8℃
  • -강진군 6.2℃
  • -경주시 3.5℃
  • -거제 5.6℃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32호>

  • No : 3404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9-30 14:38:56

 

美, 50주년 맞는 데어리 엑스포 4일 개막

★…매년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낙농박람회인 데어리 엑스포가 올해 50주년 기념행사를 갖는다. 매년 10월 첫째 주 위스콘신주 메디슨에서 열리는 이 박람회는 1967년 세계식품박람회의 일환으로 출발했다. 데어리 엑스포는 지난해 기준 세계 94개국에서 7만2천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품평회에는 1천718명의 축주가 홀스타인, 브라운 스위스, 레드 앤 화이트, 건지, 저지, 밀킨 쇼트혼, 에어셔 등 7개 품종의 젖소 2천296두를 출품시켰다. 또 870여개 관련업체가 참여해 자사 제품을 전시 홍보했고 청소년들을 위한 각종 심사대회 등 다채로운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올해 박람회는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는 축하만찬을 5일 저녁에 연다.

 

뉴질랜드유업협회, WTO에 캐나다 농가보조 제재 촉구
★…뉴질랜드유업협회가 캐나다 정부와 업계의 낙농가 보조 지원정책에 대해 세계무역기구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미국, 유럽연합, 호주는 물론 멕시코 낙농단체들과 연대하고 있는 이 단체는 캐나다 유가공업계가 낙농가와 협약을 통해 수입산 유제품 원료를 캐나다산으로 교체 시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캐나다산 유제품의 해외 수출 시에는 불공정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보조금으로 캐나다산 탈지분유나 농축유단백은 생산비 이하로 국제시장에서 거래돼 시장을 왜곡하고 세계유제품 가격하락의 주요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어 캐나다 정부가 자국산 치즈에 대해 246%, 버터는 300%의 초과 쿼터제를 운영해 낙농가를 보호하고 있으며 지원정책에 따라 캐나다 일반 가정은 연간 300달러 정도를 낙농가들에게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네티즌 의견 0



박피도축 중단 한 달 지났지만…육가공업체 5곳 중 한 곳만 ‘등급정산’ 지난달 11일 도축업계가 박피작업을 중단한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돼지가격의 등급정산제 도입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에 따르면 전국의 79개 육가공업체를 대상으로 돼지가격 정산방식을 표본조사한 결과 12일 현재 60%인 47개소가 박피에서 탕박으로 기준가격만 바꾼 채 지급률 정산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독려하고 있는 등급정산제 일괄 적용 육가공업체는 조사대상의 20%인 14개소에 불과했다. 나머지 20%는 등급과 지급률 정산제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박피도축 중단 한달여가 경과된 지난 17일 돼지가격 정산방식과 관련, 6번째 성명을 발표하고 등급정산제의 전면실시를 육가공업계에 거듭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박피도축 중단 한달이 넘었지만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간 MOU 취지를 따르고 있는 곳은 농협계열 육가공업체와 일부 민간업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우려한대로 전국 육가공업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사실상 지급률 정산을 강요하고, 고착화하려는 퇴행적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등급정산제 도입이 미진한 상황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