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32호>

  • No : 3404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9-30 14:38:56

 

美, 50주년 맞는 데어리 엑스포 4일 개막

★…매년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낙농박람회인 데어리 엑스포가 올해 50주년 기념행사를 갖는다. 매년 10월 첫째 주 위스콘신주 메디슨에서 열리는 이 박람회는 1967년 세계식품박람회의 일환으로 출발했다. 데어리 엑스포는 지난해 기준 세계 94개국에서 7만2천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품평회에는 1천718명의 축주가 홀스타인, 브라운 스위스, 레드 앤 화이트, 건지, 저지, 밀킨 쇼트혼, 에어셔 등 7개 품종의 젖소 2천296두를 출품시켰다. 또 870여개 관련업체가 참여해 자사 제품을 전시 홍보했고 청소년들을 위한 각종 심사대회 등 다채로운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올해 박람회는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는 축하만찬을 5일 저녁에 연다.

 

뉴질랜드유업협회, WTO에 캐나다 농가보조 제재 촉구
★…뉴질랜드유업협회가 캐나다 정부와 업계의 낙농가 보조 지원정책에 대해 세계무역기구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미국, 유럽연합, 호주는 물론 멕시코 낙농단체들과 연대하고 있는 이 단체는 캐나다 유가공업계가 낙농가와 협약을 통해 수입산 유제품 원료를 캐나다산으로 교체 시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캐나다산 유제품의 해외 수출 시에는 불공정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보조금으로 캐나다산 탈지분유나 농축유단백은 생산비 이하로 국제시장에서 거래돼 시장을 왜곡하고 세계유제품 가격하락의 주요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어 캐나다 정부가 자국산 치즈에 대해 246%, 버터는 300%의 초과 쿼터제를 운영해 낙농가를 보호하고 있으며 지원정책에 따라 캐나다 일반 가정은 연간 300달러 정도를 낙농가들에게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네티즌 의견 0



‘등급제’ 한다더니…‘생체 탕박정산제’ 가 웬말 범 양돈업계가 탕박 등급가격을 기준으로 하는 돼지가격 정산체계(이하 등급정산제) 정착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일부 육가공업체들이 생체 탕박정산제(이하 탕박정산제)로 변경을 또다시 요구, 양돈농가들이 혼란을 빚고 있다. 충북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18일 “얼마전 거래 육가공업체로부터 탕박정산제로 계약을 바꾸자는 제안을 받았다. 도축업계가 박피작업을 곧 중단하는 만큼 정산방식 변경을 서둘러야 한다는 게 그 이유였다”며 “등급제 도입이 한창 거론되고 있는 마당에, 생체 정산제를 다시 들고 나오는 육가공업체의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고 혼란스러워 했다. 충남의 한 양돈농가도 지난 19일 “충남권 육가공업체들이 생체 탕박정산제를 다시 추진하되, 지급률 조정시 상한선까지 두기로 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육가공업계에 대한 일선 양돈현장의 불신이 점차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충남의 또다른 양돈농가는 “개인적으로 등급제를 찬성한다. 그러나 지금 육가공업계의 움직임만 보면 등급정산제는 기존의 박피정산제 기반 자체를 없애기 위한 연막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양돈농가들 사이에선 등급정산제로 방향을 잡았다고 해도 확실한 여건이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