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원유수급 안정세…수입유제품 증가 대비해야

2월까지 원유 생산량 33만4천톤…2013년 수준 유지
낙육협 “감산 따른 안정국면…수급불안 재발 가능성”


원유 수급이 안정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수급불안정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올해 2월까지 원유 생산량은 33만4천톤으로 지난해 같은기간(34만2천톤)대비 0.8%가 감소했다.
하루 생산량 기준으로 살펴보면 평균 1천354톤으로 이는 2013년 1천328톤에 비해 2.0% 증가한 수치다.
원유 사용량은 28만7천톤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0.2%가 감소했다.
낙농진흥회는 “전체 원유사용량은 감소했으나 프리미엄급 시유(성분, 위생, 기능강화)시장 유지, 일반시유 판촉행사 강화 등의 영향으로 시유용 원유사용량은 정체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월까지 시유용 원유는 22만6천톤이 사용됐으며, 지난해 22만7천톤, 2013년 22만9천톤과 큰 차이가 없었다.
특히 낙농진흥회는 “2011년 구제역으로 원유 수급에 큰 문제를 겪은 이후 증산정책이 이어졌으며 2014년과 2015년에는 과잉생산된 경향이 있었다”며 2013년 수준의 수급 상황을 적정 생산량으로 분석하고, 2013년 수준에 근접한 현 상황을 수급이 안정된 모습으로 평가했다.
이와 관련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수급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더라도 향후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낙농육우협회 측은 “2014년말부터 진행된 감산정책으로 농가들의 고통 속에 우유 수급이 안정국면에 접어들었지만 FTA에 따른 수입유제품 증가세를 감안하면 수급불안정은 향후에도 발생될 수 있는 만큼, 낙농 기반유지를 위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량암소 선정 기준 강화…자질 높인다 우량암소의 선정기준이 강화된다.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용·이하 한종협)는 우량암소의 선정기준을 일부 현실에 맞게 개정했다고 밝혔다. 현행 우량암소는 후대축의 근내지방도와 등심단면적만을 고려해 설정됐다. 하지만 우량축군 조성 및 차별화를 위한 우량암소의 보존과 다산유도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이에 따라 육질 및 육량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새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나왔다는 설명이다. 우량암소는 2013년 2천614두에서 매년 약 59% 증가해 지난 2016년에는 6천432두까지 늘어났다. 현행 기준은 후대축의 도체등급판정 결과가 육질등급 1++, 등심단면적 110㎠이상 출현되고 생존해 있는 어미암소다. 여기에 도체중이 450kg이상, 육량등급 B등급 이상 기준이 추가된 것이다. 한종협은 현재까지 선정된 우량암소는 그대로 인정하여 지자체에서 시행중인 우량암소 지원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3월1일 이후부터 강화된 기준을 적용한 우량암소의 개체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관계자는 “우량암소의 수준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분기별 우량암소 보유현황을 유관기관과 공유해 우량암소 보존을 통해 다산유도 및 수정란 생산을 추진함으로써 한우고기의 품질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