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농진청, 씨닭 영구 보존용 새 희석제 개발

동결 후 정자 생존율 2배…AI로부터 안전 보존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지난 24일 고병원성 AI로부터 국가적으로 중요한 씨닭 유전자원을 영구 보존하기 위해 ‘닭 정액 희석제’를 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가축유전자원을 영구보존하기 위해 정액 동결 보존 방법을 널리 사용하지만 닭의 경우 생리 특성상 동결 보존한 뒤 인공수정을 위해 정액을 희석할 때 정자 생존률이 크게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이에 얼었던 닭의 정액을 녹여 사용할 때도 정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지방성분을 없앤 알부민 성분으로 새로운 희석제를 개발한 것이다.
얼린 정액을 녹인 뒤 희석제를 섞어주면 정액 양을 불리는 효과가 있어 보다 많은 개체에 수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존 희석제를 사용할 경우 생존율이 떨어진다는 점이 문제였다.
신선 정액에 기존 희석제를 1/8배율로 묽게 한 다음 적용하면 정자 생존율은 80.9%로 나타났지만 1/32배율로 물게 한 뒤에 적용할 경우 53.2%로 크게 낮아졌다.
반면 이번에 개발한 희석제를 이용했을 때, 1/8배율로 묽게 적용하면 생존율이 95.7%, 1/32배율에서는 84.8%로 나타났다.
신선 정액 뿐만 아니라 동결 정액에서도 1/8배율에서 34.0%로 기존 희석제(17.6%)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연성흠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이번 기술을 활용하면 닭 정액의 동결 뒤 수정율과 부화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추가 연구를 통해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기의 한우산업 자조금 역할 중요” “도전, 안정, 투명, 소통이라는 키워드 아래 자조금의 역할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신임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사진>이 지난 27일 한우자조금 회의실에서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우자조금 운영방향에 대해 밝혔다. 민 위원장은 한우업계의 어려운 현실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한우자조금이 해야 할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급변하고 있는 한우업계의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한우자조금이 될 수 있도록 ‘도전’, ‘안정’, ‘투명’, ‘소통’이라는 네 가지 키워드에 따라 운영방향을 설정해 나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우자조금은 지난 10년간 소비촉진, 수급안정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한우산업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하지만 한우업계는 향후 10년간 도전에 직면한 만큼 새로운 역할이 필요한 시기”라며 “앞으로 닥칠 위기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한우자조금의 역량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속가능한 한우산업으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농가의 경영 안정이 중요하다고도 말했다. 한우농가의 경영효율화 및 소득향상을 위한 교육정보제공 사업을 내실화하고, 한우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