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2 (화)

  • -동두천 24.5℃
  • -강릉 18.6℃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16.7℃
  • -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19.3℃
  • -강화 20.1℃
  • -보은 23.9℃
  • -금산 25.4℃
  • -강진군 22.0℃
  • -경주시 20.1℃
  • -거제 16.5℃

농가 눈높이에 맞춰 생생한 컨설팅 진행

농협, 제3기 한우농가 종합경영컨설팅 사업 발대식

 

농협과 한우자조금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제3기 한우농가 종합경영컨설팅 사업착수 발대식이 지난달 26일 도별 농협지역본부, 40개 주관축협, 9개 농협사료 지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협안성팜랜드 홍보관에서 열렸다. 제3기 종합경영컨설팅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 동안 진행된다.
한우농가 종합경영컨설팅 사업은 지역축협 40개소에 스터디그룹 45개를 조직해 운영된다. 스터디그룹들은 젊은 후계축산인, 한우작목반 등 20명 이내의 한우농가로 구성된다.
1개의 스터디그룹 마다 매회 전문컨설턴트 2명이 7회에 걸쳐 3시간 이상 지속적인 교육과 컨설팅을 실시<사진>한다. 교육은 20명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컨설팅은 그룹 구성원 중 한명의 한우 농가에 대해 집중 현장컨설팅을 하고 나머지 19명의 농가는 현장 컨설팅을 참관하는 방식이다.
농협경제지주 축산컨설팅국(국장 박인희)은 사업주관인 농협지역본부에서는 교육과 컨설팅 시 수시 점검·지도, 주관축협에서는 한우농가의 교육 및 컨설팅 참석 안내와 컨설팅업체의 자료 요청 시 협조, 농협사료 등 계통사료는 관내 교육·컨설팅 시 영업 또는 고객지원 담당자를 참석시켜 농가 요구사항 청취와 상담을 통한 즉석 해결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농협축산컨설팅국은 또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컨설팅업체 관계자들에게는 2년 동안 한우농가의 축산 기술수준과 능력을 반영한 컨설팅·교육을 통해 농가 스스로 긍정적이고 도움이 된다는 확신을 주는 사업추진을 요청했다.
박인희 국장은 “제1기 컨설팅 사업결과 평균 송아지폐사율 2.7%, 1+이상 등급출현율 3.3%가 개선됐다. 참여농가 조사결과 80% 이상 만족한다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뒀다. 제3기 사업이 한우농가의 소득향상에 도움이 되고 농가 피부에 와 닿는 교육·컨설팅이 되기 위해선 주관축협의 주도적인 사업추진은 물론 오늘 참석하신 관계자들의 절대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했다.


“수출한우, 그저 그런 쇠고기로 인식돼선 안돼” 한우수출은 지난해 의미 있는 성과를 올렸다. 홍콩시장에 총 48톤을 수출했고, 수출업체는 도축장 9개소, 가공장 13개소로 늘어났다. 한우자조금은 한우고기 수출을 측면에서 지원했고, 정부에서는 한우수급조절협의회에서 수출과 관련된 내용을 논의하면서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실질적인 한우수출의 원년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냉동육 수출 허용이나 한우수출 등급 하향조정(현 1+등급 이상에서 1등급 이상으로)하는 부분에 대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한우협회를 중심으로 한우수급조절협의회에서는 수출되는 한우에 대해서는 품질을 낮추는 것이 매우 위험하고, 수출 초기인 지금 냉동육 수출이나 등급하향 조정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한우고기의 특성상 품질에 대한 자신감 하나 말고는 내세울 수 있는 무기가 없다. 가격 면에서 미산, 호주산에 비해 가격이 높기 때문에 고급육 소비시장에 고품질 한우로 접근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만약 품질 기준을 낮추게 되면 한우의 고품질 이미지가 손상될 수 있고, 한우는 그저 그런 쇠고기로 인식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장기적 안목으로 한우수출에 있어 장애요인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한우수출의 일선에서

성난 농가들 “비락우유 횡포 더는 못 참아” 비락우유가 약속했던 삭감된 쿼터 회복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횡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비락우유는 지난 2014년,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감산이라는 카드를 뽑아 들었다. 8%의 쿼터를 감축한 것이다. 이는 어려움을 극복해보고자 하는 조건부 삭감이었고 회복을 약속했던 2015년 12월이 되어서도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 2015년 10월. 약속했던 날짜가 다가왔지만 회복은커녕 5%의 쿼터를 추가 삭감하면서 농가들의 반발을 샀다. 이 역시도 2016년 9월까지 모두 원상복구한다는 조건부 감축이었다. 하지만 두 차례의 약속 모두 지켜지지 못했다. 비락이 설명했던 ‘경영상의 어려움’이 극복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농가들은 분개했다. 농가는 안중에도 없는 일방통행식 감산과 회사에서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상실감이 컸기 때문이다. 이는 곧 집단행동으로 이어졌다. 비락 농가들은 오는 16일 부산 소재 비락 본사에 집회 신고를 하고 대규모 집회를 추진 중에 있다. 농가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더 이상 방관할 수는 없다고 농가들은 입을 모았다. 비락연합회 채석현 총무는 “회사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보고자 농가들은 두 차례의 쿼터 삭감을 받아들였으나 회

최대 10일 ‘징검다리 연휴’ 이후 돈가는 소비위축·홍수출하 단기적 여파 도매시장 출하비중은 갈수록 감소 ‘오르는 시기’ 큰 흐름 유지 전망 최대 10일이나 되는 징검다리 연휴가 돼지가격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단 연휴직전까지는 돼지가격의 수직상승과 함께 당초 예상을 넘어서는 시세가 형성되는 결과가 나왔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이달들어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긴 하나 전국 13개 도매시장의 돼지평균가격은 지난달 마지막 주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며 26일에는 탕박기준 지육kg당 2천68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일주일새 무려 600원이 뛴 것이다. 같은날 박피가격은 6천원을 넘어선 데 이어 이틀후인 28일에는 6천142원을 찍기도 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초까지만 해도 kg당 1백원까지 좁혀졌던 박피와 탕박가격의 차이가 다시 5백원 이상 벌어졌다. 전체적인 출하두수가 지난해 보다 3~4%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연휴를 겨냥한 육가공업계의 사전 작업량 확대추세로 인해 도매시장 상장비율은 오히려 감소, 경매가격을 올리는 원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이제 관심은 연휴 이후다. 전문가들은 9일 치러질 ‘대선’이 일부 변수로 작용한다고 해도 그간의 추세를 감안할 때 연휴 이후엔 일시적인 소비위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