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1 (목)

  • -동두천 19.3℃
  • -강릉 23.6℃
  • 연무서울 18.3℃
  • 박무대전 16.9℃
  • 연무대구 18.8℃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0.9℃
  • 박무부산 18.8℃
  • -고창 20.4℃
  • 맑음제주 26.5℃
  • -강화 17.8℃
  • -보은 15.0℃
  • -금산 20.5℃
  • -강진군 23.0℃
  • -경주시 20.3℃
  • -거제 19.6℃

종합

<통계청, 1분기 가축동향조사>한육우·돼지 늘고<전년동기대비>, 젖소·가금류 줄고

  • 등록 2017.05.11 10:20:39

 

통계청이 올 1/4분기(3월 1일 기준) 가축사육마리수를 조사한 결과 전년동기대비 한육우와 돼지는 증가하고, 젖소·산란계·육계·오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축종별 사육 동향. /표 참고

 

한육우, 도축마리수 감소 기인

한·육우 사육마리수는 264만2천마리로 전년동기대비 4만6천마리 (1.8%)증가한 반면 전분기대비 7만5천마리(-2.8%) 감소했다.
이 중 한우 사육마리수는 251만1천마리로 전분기보다는 7만7천마리((-2.9%) 줄었고, 전년동기보다는 3만3천마리(1.3%) 증가했다.
육우 사육마리수는 전년동기보다 1만3천마리 늘었고, 전분기보다는 1천마리 정도 줄었다.
한·육우의 사육마리수 증가는 도축 마리수 감소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젖소, 감산정책 따른 도태 영향

젖소 사육마리수는 40만마리로 전년동기대비 9천마리(-2.1%), 전분기대비 4천마리(-1.1%) 각각 감소했다.
이는 원유감산정책 시행에 따른 젖소 감축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돼지, 모돈증가로 자돈생산 증가

돼지 사육마리수는 1천32만8천마리로 전년동기대비 1만2천마리(0.1%) 증가, 전분기대비 3만 9천마리(-0.4%) 감소했다.
모돈 증가로 자돈생산이 증가했으나, 도축마리수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소폭 증가에 그쳤다.
모돈 마리수는 (’16.3) 96만8천마리 → (’16.12) 97만4천마리 → (’17.3) 98만6천마리로 늘었다.  
도축마리수는 (’15.12∼’16.2월) 419만9천마리 → (’16.9∼11월) 433만7천마리 → (’16.12∼’17.2월) 429만2천마리.

 

산란계, AI 따른 살처분이 원인

산란계 사육마리수는 5천160만8천마리로 전년동기대비 1천857만마리(-26.5%), 전분기대비 1천943만5천마리(-27.4%) 각각 감소했다.
이는 AI 발생으로 인한 폐사 증가 및 입식 제한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육계, 병아리 생산 감소 등 따라

육계 사육마리수는 7천933만2천마리로 전년동기대비 720만9천마리(-8.3%), 전분기대비 849만8천마리(-9.7%) 각각 감소했다.
이는 병아리 생산 감소와 AI에 따른 입식 제한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리, AI 인한 폐사·입식 제한

오리 사육마리수는 557만마리로 전년동기대비 394만2천마리(-41.4%), 전분기대비 253만9천 마리(-31.3%) 각각 감소했다.
이는 AI 발생으로 인한 폐사 증가 및 입식 제한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한우숯불구이축제 현장에선>한우와 함께해서 더 행복했던 황금연휴 5월의 시작과 함께 황금연휴가 찾아왔다. 가정의 달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전국 유명관광지가 가족 여행객들로 넘쳐났다. 한우는 시기를 놓치지 않았다. 한우자조금은 한우협회와 함께 전국 9개 지역에서 동시에 한우숯불구이축제를 열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과 함께 4일부터 6일까지 그 현장을 다녀왔다. <5월 4일> 강원·충북·경북·울산 11:00 ◆ 한우협회 강원도지회(지회장 박영철)는 원주축협 본점 주차장을 빌려 행사를 개최했다. 어린이날을 겨냥해 다양한 놀이시설을 배치했고, 도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았다. 행사 첫날에다 오전이어서 인지 아직 사람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점심시간이 가까워오면서 준비된 테이블이 점점 메워져 갔다. 늘어나는 손님들만큼 숯불의 연기와 한우고기 굽는 냄새가 진해져 갔다. 15:00 ◆ 한우협회 충북도지회(지회장 박병남)는 농협충북유통 주차장에 행사장을 마련했다. 도지회는 이날 시군지부장 회의 및 행정부지사 초청 간담회를 현장에서 열기도 했다. 특히, 충북도지회는 한우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은 물론이고, 상차림비용도 테이블당 1천원만 받고 있었다. 소비자들은 고기 구입비용만 지불하면 한우숯불구이를 현장에서 즐길

수입 유제품 대책, 반드시 마련돼야 수입 유제품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이번 정부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라는 지적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매년 출생아수가 줄면서 우유의 주 소비층이라고 할 수 있는 영유아들이 줄고 있으며, 청소년기 학생들도 우유보다는 치즈 쪽으로 입맛이 변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2월 출생아수는 3만6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2.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 소비부진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출산율 감소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소비패턴에 대한 변화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한 낙농가는 “대표적 유제품인 치즈의 소비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국내산 치즈는 비싸서 팔 수 없다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시장을 관망만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설상가상으로 FTA 체결 이후 우리나라에 치즈수출을 꾸준히 늘려왔던 미국에서 새로운 양자협상을 추진할 것임을 공식화하면서 수출량을 더욱 늘리려는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일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미 FTA를 손본다는 것은 낙농제품을 더 많이 팔겠다는 속셈 아니겠냐”며 “이번 정부에서 대비책을 세우지 못하고 끌려 다닌다면 낙농업계의 어려움은 훨씬 가중될 것”이라고

“농장별 구제역 백신항체가 쉽게 확인케” 백신제품 다양화…양돈농 선택기준 활용 위해 양돈농가들이 자신농장의 구제역 백신항체가를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이병규)는 방역기관의 전산시스템에 정기적으로 농장별 구제역백신 항체가 검사결과를 등록 보관토록 하는 ‘구제역 백신항체가 검사결과 확인방식 개선안’을 마련, 정부에 전달했다. 국내에 공급되고 있는 구제역 백신제품이 다양화 되고 있는 만큼 양돈농가들의 합리적인 백신선택을 위해 보다 쉽게 백신항체가 모니터링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기존 백신(O1 마니사+O 3039)외에 백신2종(프리모스키주, 캠포스주)이 추가로 공급되면서 양돈농가에서는 백신의 자율적인 선택을 통해 구제역 방역효율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구제역 백신항체가가 백신선택의 주요 기준이 돼야 하지만 양돈농가 입장에서는 자신 농장의 구제역 백신항체가 확인조차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한돈협회의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방역당국의 구제역백신 항체가 검사 결과는 기준 미달시통보되는데다 농장주가 담당기관에 그 결과를 문의하더라도 대략적인 결과만 확인할 수 있는 수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