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3.9℃
  • 흐림강릉 14.7℃
  • 구름많음서울 15.3℃
  • 대전 14.4℃
  • 대구 16.6℃
  • 울산 16.0℃
  • 광주 13.9℃
  • 부산 18.1℃
  • 흐림고창 14.8℃
  • 제주 18.6℃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6.2℃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종합

AI 방역 생활화…기본에서 시작하자

잔존 바이러스 재발 가능성…사실상 상재화 시각
예방 중심 시스템 만전…피해 최소화가 핵심전략
개선된 방역대책 시험대…초동대응에 역량 집중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또 터지고 말았다. 지난 2일 제주시 소재 토종닭 농가에서 고병원성AI 의심신고가 들어왔고, 결국 양성으로 판정났다.
고병원성AI 발생은 지난 4월 4일 이후 두달 만이다.
사상 최대 피해를 낳았던 지난 고병원성AI가 다섯 달여를 끌어왔고,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도 꽤 길게 발생했던 것을 감안했을 때 이제 ‘상재화’라는 말을 꺼내기가 그리 불편하지 않을 정도다.
이번 고병원성AI 역시 잔존 바이러스에 의해 재발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단정할 수는 없겠지만 이 땅에 고병원성AI 바이러스가 여전히 흩어져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게다가 철새 등을 타고 바이러스가 언제든지 유입될 수 있다. 중국 등 주변국 발생상황도 우리에게 결코 호의적이지 않다.
그런 면에서 평시방역이 질병피해를 최소화할 핵심전략이 될 수 밖에 없다. 아울러 일단 발생했다고 하면, 초반에 끝내야 한다.
그 과정에서는 농식품부 뿐 아니라 국방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 그리고 지자체와 협력 대응이 매우 절실하다.
정부도 이를 인식해 지난 4월 마련한 ‘AI·구제역 방역 개선대책’에 신속·강력한 초동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잔뜩 담아냈다.
예를 들어 시·도 요청 시 지역별 특전사 예하 여단 재난구조부대를 즉시 투입해 살처분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있다.
또한 일시이동중지 명령 발령 권한을 농식품부에다 시·도지사를 추가했고, 지자체장에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대한 수매·도태 권한을 부여했다.
이러한 방역개선 대책은 이미 가동 중이다. 이번 고병원성AI 방역이 그 첫번째 시험대라고 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말 특별방역기간을 종료하면서 방역 개선대책에 따라 상시 방역 체계를 구축해 예방중심 방역활동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의심신고가 들어온 즉시 농식품부 장관으로부터 AI 발생현황을 보고받고, 관계 장관·지자체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 유관기관간 협력 아래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전국 단위 초동대응과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시달했다.
강력한 초동방역도 시행되고 있다.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됐고, 반출 제한 조치가 취해졌다. AI 전파 위험도가 높은 지자체 관내 소규모 농가(100수 미만)를 대상으로는 수매·도태에 들어갔다.
특히 조기종식을 이끌어내려면 농가 신고가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고 방역전문가들은 주문한다.
잠시 신고를 머뭇거리는 사이 바이러스들이 이리저리 다른 농장으로 옮겨다니며,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번져나간다는 거다.
반면, 발생 초기 관계부처간 긴밀한 협력과 적극적인 농가 신고를 통해 단기간에 질병을 마무리한 경험도 있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자칫 초동방역에 실패한다면, 또 다시 수개월 이상 AI 바이러스와 싸워야 한다. 빠른 근절은 농가 신고에 달려 있다”며 의심축이 발견될 경우 즉각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