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8 (수)

  • -동두천 29.2℃
  • -강릉 24.8℃
  • 연무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8℃
  • 맑음부산 26.6℃
  • -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6.3℃
  • -강화 25.8℃
  • -보은 27.9℃
  • -금산 27.1℃
  • -강진군 28.5℃
  • -경주시 30.8℃
  • -거제 28.7℃

송아지 생산 전담 ‘모델 농가’ 육성

농협, 한우기반 안정위한 번식농가 컨설팅 강화
5개 축협별 4회씩…사양기술교육도 425명에


농협이 한우 생산기반 안정을 위해 번식 모델농가를 육성한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한우 송아지 생산을 담당해온 50두 미만을 사육하는 농가 숫자가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생산기반이 흔들리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올해 5개 축협을 우선대상으로 삼아, 번식 모델농가 육성을 위한 컨설팅<사진>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농협은 한우 50두 미만 사육농가 숫자는 2013년 10만9천호에서 2015년 8만호, 올해 3월 7만5천호로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농협이 추진하는 한우번식 모델농가 육성사업은 지역축협 5개소를 대상으로 축협별로 4회씩 전문가들이 직접 찾아 사양, 질병, 개량 등 집합컨설팅을 실시하고, 한우번식 우수농가에서 인근농가들이 현장경험사례를 중심으로 번식우 사양관리 교육을 집중적으로 받는 방식이다.
번식농가 컨설팅의 주요내용은 번식간격 단축과 돈 벌 수 있는 사양관리, 번식장애를 비롯한 질병관리, 우량 번식우 집단조성을 위한 개량방향 등이다.
특히 농협의 한우전용 전산시스템인 ‘한우종합시스템’을 통해 번식우의 발정관찰, 수정적기 판단, 임신진단, 우수 번식용 암소자질 등 농가별 맞춤형 컨설팅도 진행한다.
최근 진행된 1차 컨설팅에서 참여한 한 농가는 “요즘 들어 수정이 안 돼 걱정이 많았는데 번식우 과비 지적에 따른 조농비율 조절, 정상적인 번식에 필요한 영양소인 비타민A, D, E 등 지용성 비타민제 급여, 우수정액 선정요령 등 농장 운영에 크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많이 습득해 만족한다”고 했다.
농협은 번식모델농가 육성사업과 별개로 지역본부별 주관으로 한우 번식형질 향상을 위한 사양관리 기술교육도 총 17회 42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농협축산컨설팅국 박인희 국장은 “번식우의 수정시기를 놓치면 사료비, 수정료, 인건비, 송아지 출하지연, 기회비용 상실 등 적어도 두당 20만원의 손해가 발생한다. 농가에서 번식시기에 접어든 암소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농장수익에 상당부분 영향을 미친다. 한우 생산기반안정을 위해 농가컨설팅과 기술교육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가금분야 이력제 도입 단계적 추진 농림축산식품부는 가금 및 가금산물에 대한 이력제 도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세종시 소재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2차로 열린 ‘AI 방역 대책 보완을 위한 토론회’에서 농식품부는 산업 현실을 고려해 필요한 부분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타 축종(소·돼지 등)과는 달리 가금분야는 생산·유통의 이력관리가 부재해 AI 발생시 소규모 농가들의 유통경로 추적이 어려워 방역이 지연되고, 수급관리가 체계적이지 못하는 등의 문제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토론회에서 한국육계협회 정병학 회장은 “2003년 AI가 국내에 처음 발생했을 당시부터 이력제 도입을 요청 했었는데 늦어도 너무 늦었다”며 “농식품부의 계획에는 단계적으로 추진해 2020년에 사업을 시행하는 것으로 되어있는데 너무 늦다. 가금산물은 후일로 미루더라도, 가금의 이력제(종란, 병아리, 닭)는 즉시 시행되어야 한다. 당장 오는 가을에도 AI가 다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살처분 보상에 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정 회장은 “살처분 보상의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하다 보니, 비용부담이 커진 지자체들이 가금농가들을 기피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산업의 존폐문제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