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17.0℃
  • -강릉 12.4℃
  • 천둥번개서울 20.2℃
  • 흐림대전 25.5℃
  • 흐림대구 25.2℃
  • 울산 23.4℃
  • 흐림광주 23.4℃
  • 부산 20.7℃
  • -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5.0℃
  • -강화 17.6℃
  • -보은 23.3℃
  • -금산 25.4℃
  • -강진군 21.7℃
  • -경주시 23.4℃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AI 한숨 돌리니 폭염이…”

30℃ 넘는 무더위에 닭 폐사 속출…양계농 시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더위에 닭들이 폐사하면서 양계농가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AI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서 30℃를 넘는 폭염에 닭 폐사 피해가 속출, 양계농가들의 시름이 깊어만 가고 있는 것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난 11∼13일 파주시 광탄면 마장리의 육계농장에서 1천100여수의 닭들이 폐사했다.
앞서 폭염 주의보가 내려진 4∼6일에는 파주시 광탄면 신산리의 토종닭 농장에서 373수가, 지난달 24일 파주읍 연풍의 육계농장에서는 육계 2천수가 폐사하는 등 이 기간 도내 14개 시·군 25개 양계농가에서 4만7천78수가 무더위를 견디지 못해 죽은 것으로 집계했다.
전문가들은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좁은 공간에서 사육되고 있는 닭의 피해가 컸다고 전했다.
이에 일선 농가에선 뜨겁게 달궈진 계사의 온도를 1℃라도 더 낮추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경기도 포천의 한 산란계 농가는 “축사 지붕에 한시간 간격으로 물을 뿌리고 있는데도 닭들이 힘들어 한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현재 산란용 닭 가운데 큰 비중을 노계가 차지하고 있는데, 노계는 특히 더위에 약하다는 것.
이 때문에 예년보다 더 신경을 써 지붕에 차광막을 설치해 햇볕을 막고 대형 팬으로 환기하는 등 계사 온도를 낮추는 것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업계 관계자는 “폭염 피해를 줄이려면 터널식 환기시스템과 쿨링패드, 스프링쿨러 등을 설치해 체감온도를 낮춰주고, 정전 등에 대비해 자가발전 설비를 갖추는 것이 좋다”라며 “여건이 허락 한다면 사육밀도를 평소보다 20%가량 줄여 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