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1 (금)

  • -동두천 28.5℃
  • -강릉 32.5℃
  • 박무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28.6℃
  • -고창 30.6℃
  • 맑음제주 32.1℃
  • -강화 27.8℃
  • -보은 29.8℃
  • -금산 30.9℃
  • -강진군 31.0℃
  • -경주시 35.3℃
  • -거제 31.0℃

ICT 모니터링 장비 (주)리얼팜, 특별할인


ICT 장비전문기업인 ㈜리얼팜 (대표 장익준)이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양돈장의 재난과 질병에 대비, 양돈장 온도, 습도, 전원 모니터링 시스템(환경관리기)의 특별할인을 실시하고 있다.
이들 제품은 돈사내 온, 습도, 전원을 24시간 상시 감시하며, PC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문제발생시 즉각 스마트폰, 농장 내 알림 등을 통해, 관리자에게 사고를 알림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갈수록 더한 여름철 폭염…양돈장 ‘비상’ 에어컨 설치 돈사 ‘사각지대’ 많아 더위 그대로 노출 분만사 자돈 냉기 치명적…반드시 추가 대책 필요해 예년보다 더한 여름철 폭염이 이어지자 돈사에 냉방기를 설치하는 양돈농가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돈사구조를 감안치 않은 냉방기 설치와 운영, 관리소홀 등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 양돈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양돈농가와 냉방기 업체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양돈장의 냉방기 설치는 주로 분만사와 종부사에 이뤄지고 있다. 충남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해 에어컨을 놓은 것으로도 부족해 올해엔 제빙기를 들여왔다”며 “조금이라도 혹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볼 수 있는 것은 다하고 있다”라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문제는 냉방기 설치 이후 예상치 못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에어컨을 설치했는데도 지난해 여름 유사산은 물론 임신돈의 폐사까지 적지 않게 발생했다. 올해는 그 피해를 반복치 않기 위한 대책을 고민 중”이라고 털어놓았다. 이 뿐만이 아니다. 분만사에 에어컨을 설치한 양돈농가들 가운데 자돈설사병이 발생, 낭패를 보고 있는 사례도 어렵지 않게 확인된다. 경북의 한 양돈농가는 “에어컨 설치 후 자돈설사가 심하게 왔다.

육계 사육농가와 계열업체는 ‘일심동체’ 육계 사육농가들의 요구에 계열업체들이 화답했다.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는 지난 19일 세종시 소재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에서 ‘2017년 제2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가 계열업체를 상대로 제기한 쟁점 사항을 수용키로 했다. 쟁점은 총 10개 사항으로, 육계협회는 이날 공정거래 질서 확립, 투명한 유통구조 개선 등의 신정부 방침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 18일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 김상근 회장이 기자간담회서 밝혔던 사육농가, 계열업체간 상생체계 구축 방안을 중심으로 한 쟁점들을 받아들이기로 의결했다. 의결 내용에 따르면 ▲‘육계 계열화사업 불공정행위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육계협회 내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에 개설·운영되는 ‘육계 계열화사업 불공정행위 신고센터’에 계열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되는 법률 및 약정 위반, 부당한 강요, 불이익 제공 등 부당사례를 신고하게 되면, 협의회가 사실 여부를 명확히 규명한 후 시정요구 등의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갈 수 있도록 했다. ▲도계장 전기요금 할인 분의 농가지원을 상향조정 한다. 생산성 향상 요소별 비중 중 사육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2.6% 수준이나, 사육농가의 어려움을 감안해 계열업체들이 대승적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