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주시에 최첨단 육계 종계장 준공

한국원종 한라씨에프엔, 틸트업 공법 적용
고품질 병아리 연 400만수 안정 공급 계획



제주도에 최첨단 육계 종계장이 준공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농업회사법인 (주)한국원종 한라씨에프엔(대표이사 김창섭)이 지난 1일 제주시 구좌읍에 소재한 신축 종계장에서 내외 귀빈 및 농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종계장 준공식<왼쪽사진>을 갖고 종계장의 가동을 알렸다.
2015년도 제주도의 축사시설현대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준공된 종계장은 씨앗 병아리를 키우는 육성 종계장과 부화할 종란을 산란하는 성계 종계장으로 구분해 신축됐으며 총 38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돼 현대화된 종계장을 보유하게 됐다.
준공된 성계 종계장<오른쪽사진>은 제주시 구좌읍 함평남로 276에 소재하며 대지면적은 1만2천920㎡, 2층 계사(2천490㎡) 2동으로 사육규모는 성계기준 3만수다. 육성종계장은 서귀포시 대정읍 암반수마농로 302에 위치하고 대지면적 6천672㎡, 건축면적 2천245㎡인 1층 계사 3동과 퇴비사 1동으로 초생추기준 1만5천수를 사육할 수 있는 규모다.
특히, 신축된 성계농장은 철근콘크리트 구조의 벽체를 조립하는 북미의 선진 건축공법인 틸트업(Tilt-up) 방식으로 건설돼 공사비 절감과 공간 활용의 효율성은 물론 100년 축산이 가능한 제주지역 최초의 친환경 건축물이 됐다.
아울러 종계장 내부설비는 벨기에 및 네덜란드산 첨단 자동화시스템을 도입, 설비함으로써 사료급여, 온·습도 조절, 종란수거 등 일련의 사육과정을 컴퓨터 제어 시스템으로 운영할 수 있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제주도에 이런 최첨단 종계장이 신축됨으로써 그동안 내륙에 AI가 발생할 때마다 가금류의 반입제한으로 겪었던 양계농가와 관련업계의 피해를 덜게 됐다”며 “연간 400만수의 병아리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육계 종계장 사업주체인 농업회사법인 (주)한국원종 한라씨에프엔은 국내 닭고기업계 매출 3위 회사인 체리부로의 계열사다.


소 결핵병 기승…거래시 검사증명서 확인을 소 결핵병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소 거래 시 결핵병 검사증명서를 반드시 확인하는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만 소 결핵 발생은 434건에 달한다. 지난 2014년 456건, 2015년 364건, 2016년 339건 등 한해 전체에 육박하거나 오히려 넘어서는 발생 건수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에서는 지난해 11월 21일 이후 결핵병 검사를 의무화하고, 검사증명서 휴대제도를 도입하면서 검사 건수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도, 소 결핵병이 지속 발생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거래되는 소를 통해 결핵병이 다른 농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2개월령 이상 한육우에 대해 결핵병 검사를 받은 후 검사증명서를 휴대토록 하고 있다. 젖소는 모든 소를 대상으로 연중 검사하는 점 등을 감안해 검사증명서 휴대 대상에서는 빠졌다. 증명서 미휴대 등 위반시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재명 농림축산검역본부 연구관은 “결핵병은 소·사슴·사람 등에 감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으로 동물간 접촉, 가축거래 등으로 전파된다”면서 “특히 가축에 사용하는 예방백신이 없기 때문에 거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