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맑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27.2℃
  • 박무대전 28.3℃
  • 소나기대구 23.8℃
  • 울산 24.0℃
  • 박무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7.4℃
  • 맑음제주 29.6℃
  • 맑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육가공업계 ‘탕박등급제’ 조속한 시행 요구

육류유통수출협, 이사회서 도입 찬성 의견 모아
김용철 회장 “육가공업체·양돈농가 윈윈 기대”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정부의 돼지 정산가격 ‘탕박등급제’ 도입에 육가공업계가 찬성하며 조속히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는 지난 9일 협회 회의실에서 정부의 탕박등급제 도입과 관련, 긴급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이사들은 현행 박피정산의 폐해가 큰 점을 지적하고, 국내산 돼지고기의 품질 향상과 수입육과의 경쟁 우위를 위해서는 탕박등급제를 빠른 시일 내에 도입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그러나 이사들은 “정부는 등급별 정산의 기본 원칙만 제시하고 나머지는 농가와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으로 해야 한다”면서 등급별 정산 취지에 맞는 돼지 도체 등급기준 개선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사회에서 탕박등급제가 시행되더라도 등급별 판매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현행 박피거래에 따른 돈가 불안정성에다 탕박과 박피, 2개의 제도가 혼재해 있다 보니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고, 이러한 혼란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탕박등급제 도입에 찬성키로 의견을 모았다.
김용철 회장은 “소비시장에 맞는 합리적인 돼지도체 등급기준이 개선되기를 바란다”며 “탕박등급별 정산은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양돈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육가공업체와 양돈농가 모두에게 혜택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육류유통수출협회는 이사회에 앞서 강원, 서울경기, 충남북, 전남북, 경남북 등 지역별 회원사를 통해 생체 정산에 따른 어려움과 탕박등급별 정산 시행에 따른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