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22.7℃
  • -강릉 16.7℃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17.6℃
  • -고창 17.8℃
  • 흐림제주 17.1℃
  • -강화 20.4℃
  • -보은 18.2℃
  • -금산 19.3℃
  • -강진군 19.1℃
  • -경주시 15.4℃
  • -거제 18.2℃
기상청 제공

<포커스>동물약품 전담조직에 거는 기대와 과제

급변하는 시장환경 능동대응 ‘새 전기’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정책·제도개선 ‘뒷받침’…수출개척도 ‘큰 힘’ 기대
현안 산적…소통 통해 현장애로 해법찾기 힘써야


농림축산식품부에 드디어 동물약품 전담조직이 들어섰다. 방역정책국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 내 ‘동물약품계'다.
동물약품계는 계장을 포함해 총 3명으로 꾸려졌고, 앞으로 제도 선진화 등을 통해 동물약품 산업 발전을 견인하게 된다.
동물약품 산업계는 그간 동물약품계 신설을 지속 주문해 왔다.
산업계 혼자 힘만으로는 더 이상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산업계는 2013년 이후 시행되고 있는 농식품부 ‘동물용의약품 종합지원 사업’을 통해 정부 지원 필요성을 잘 알게 됐다.
예를 들어 신축공장 자금의 경우 비록 융자라고 해도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업체들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
해외박람회 참가 지원 역시 금액은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망설이던 업체들에게 ‘긍정’ 모드를 심어냈다.
그렇게 하나씩 건져내 지금은 수출을 포함해 1조원 시장 규모로 동물약품 산업이 커졌다.
동물약품 산업계는 이번 동물약품계 신설이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보다 능동대응하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 축에는 동물약품 취급규칙 등 관련법 개정이 있다.
동물약품 산업계 입장에서는 취급규칙 내용에 따라 사업이 한층 수월해지기도 하고, 상당한 고충을 치르기도 한다.
이 때문에 취급규칙 개정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이런저런 내용을 넣거나 빼달라고 건의한다.
이렇게 중요하지만, 취급규칙 개정은 이일저일에 치이다가 매번 뒷전으로 미뤄지기 일쑤였다. 심지어는 개정이 2~3년 잠자기도 했다.
현재 올라와 있는 취급규칙 개정안에도 유통기준 신설이라든가 해외GMP 실사대상 확대 등 민감한 내용이 가득하다.
동물약품 산업계는 신속한 법 개정만으로도 산업경쟁력이 한껏 올라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수출 시장 개척도 정부 힘이 절실하다. 바로 옆 중국 시장 이야기다.
산업계에서는 중국 시장에 진출하려고 전력을 다하지만, 늘 돌아오는 답변은 ‘보완'이고 ‘기다려라'다.
이렇게 3~4년 시간을 허비하고, 돈을 쓰다보면 스스로 지쳐쓰러지게 된다. 이에 대해 중국에서는 자국과 같은 잣대로 설명하지만, 곧이곧대로 믿는 국내 산업계는 없다.
동물약품 산업계에서는 정부 대 정부로 이러한 차별을 풀어내 달라고 주문한다.
이밖에 항생제 사용 규제, 처방제 대상 품목, KVGMP 상향조정, PIC/S 국제협력 등 제도적인 현안도 잔뜩이다.
물론 산업계는 동물약품계가 생겼다고 이 모든 일들이 술술 풀려나갈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다만, 산업계와 소통을 할 테고, 그 과정에서 현장 애로를 공유하고, 실마리도 하나씩하나씩 찾아내면 된다고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