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5.0℃
  • -강릉 10.6℃
  • 흐림서울 16.7℃
  • 대전 21.4℃
  • 흐림대구 16.4℃
  • 울산 14.0℃
  • 박무광주 22.0℃
  • 흐림부산 15.4℃
  • -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7.1℃
  • -강화 16.4℃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4.1℃
  • -경주시 14.0℃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현장서 유용한 한우 번식기술 배운다”

농진청·한우협, 인공수정 이론·실습교육 실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한우 번식 과정을 이해하고 현장에서 활용가능한 기술을 배울 수 있는 한우 인공수정 교육<사진>이 진행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달 29일과 30일 강원도 평창 소재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한우농가 63명을 대상으로 인공수정에 대한 이론과 실습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한우 번식생리와 인공수정에 대한 이론 교육과 암소 생식기를 이용한 실습, 번식우ㆍ송아지 사양관리 과정으로 이어졌다.
실습교육은 한우 암소의 직장 검사 방법을 통해 직접 자궁경관을 찾아보고 실습 강사와 함께 인공수정 주입기를 이용해 실제 인공수정을 몸으로 익히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여 농가들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해 한우 번식기술의 전반적인 과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며 “사양관리 방법도 배울 수 있어 유익했다”고 의견을 모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권응기 소장은 “한우 사육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번식 기술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현장 기술습득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고 암소개량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우농가 번식 교육은 2009년 국립축산과학원과 전국한우협회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것을 계기로 방역 문제가 적은 시기를 택해 2010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로 6회를 맞는다. 지난해까지 약 300여 농가가 교육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