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초점>농협이 그린 미래의 한우산업 모습은 / <3> 안심축산 도매기능 강화

취급물량 확대…산지 조직화로 유통비용 절감


전속 출하·약정 농가 육성…산지조달 비율 확대
공판장 원스톱 복합단지 신축 등 유통 선진화


농협이 만든 ‘한우산업발전대책’의 세 번째 주제는 도매기능 강화이다. 농협은 안심축산을 통해 한우고기시장에서 협동조합의 도매기능을 강화해 시너지 효과를 배가시키겠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지난해 12만두(시장점유율 17%, 연간 70만두 도축기준)였던 안심축산의 한우취급물량은 2022년에는 15만5천두(22%)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안심한우 산지조달 확대로 농가수취가격 증대=농협은 안심한우의 유통비용 절감을 위해 전속출하 농가를 육성하는 방식으로 산지조달 비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22년까지 전속출하 농가를 확대해 농가가 부담하는 경매수수료를 포함해 유통비용 73억 원을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또 안심축산과 조합, 농가 간 계열화 체계를 확립하고, 안심축산이 도축-가공-판매를 전담하는 3단계의 직거래형 유통구조를 만들 계획이다.
안심축산의 한우 판매두수는 2016년 12만두였다. 내년에는 13만5천두, 2020년 14만5천두, 2021년 15만두, 2022년 15만5천두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산지조달 비율은 2016년 38%에서 2022년 45%로, 산지조달 두수는 4만5천두에서 7만두로 늘어난다.
농협은 산지조달 물량을 확대하고 이용도축을 하기 위해선 농협경제지주 4개 공판장의 현재 도축능력으론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관련대책을 고민 중이다.


▲안심한우 산지계열조직 육성=산지조직을 투 트랙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하나는 전속출하농장, 또 다른 하나는 출하약정농가 육성이다. 우선 안심한우 전속출하 농장을 중심으로 산지계열화 조직을 구축하기 위해 경제사업 활성화 자금 400억 원을 집중 운영한다. 올해 50농가, 2018년 100농가, 2019년 150농가, 2020년 200농가까지 전속출하 농장을 확대한다. 전속출하 농장 사육규모는 2017년 5천두에서 2020년 2만두로, 출하두수는 1천500두에서 6천두로 늘린다. 다음으로 안심한우 출하약정 농가 1천800호(사육규모 13만두)를 육성한다. 안심한우자금 2천103억원을 농협사료 이용 출하농장과 연계해 운용한다. 출하약정 농가에는 두당 400만원, 일반농장에는 300만원씩 자금지원 기준을 만들었다.
출하정책도 기본적으로 안심한우 출하, 자금지원을 농협사료와 연계시킨다. 산지조달 비율을 확대하고, 농협사료 연계를 유도하면서 기존농가의 이탈도 방지하겠다는 복안이다. 전속출하 농가에겐 수수료 20% 우대하고, 음성공판장(화, 수, 목 경락가격 기준) 가격으로 정산해준다. 농협사료 이용농가가 출하할 경우에는 수수료 10% 할인과 함께 자금도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이 물량에 대해선 명절성수기 출하 우선배정, 전속출하농장 인증마크 부착 등도 추진한다.
농협은 농협사료의 유통연계 수수료를 확보해야 산지조직 육성과 조달비율 확대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신성장 기반시설 건립과 스마트 축산유통=유통선진화 및 신성장 동력확보를 위한 기반 시설 건립을 추진한다. 부천축산물복합단지 신축과 나주공판장 이전 신축이 그 것이다.
2019년 8월 신축되는 부천복합단지는 도축-가공-유통-판매까지 원-스톱 유통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쇠고기 군납가공장과 부분육 유통센터, 보관시설, 판매장 등이 들어선다. 복합단지가 가동되면 연간 최대 351억 원의 유통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농협은 최첨단 친환경 동물복지형 축산물종합유통센터도 건립한다. 나주공판장을 이전해 동물복지시스템이 도입된 시설로 신축한다. 친환경 도축시설로 건립되는 나주공판장은 610억 원이 투입돼 2019년 완공된다.
IT기술이 접목된 스마트(4차 산업혁명) 축산물 유통시스템 구축도 추진된다. 생축 출하 시 감량 감소와 운송비 절감 등으로 농가소득 향상 효과와 함께 가축질병 발생 시 지역 간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범 농협이 보유하고 있는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형 물류 플랫폼도 구축한다. 안심축산, 목우촌 등으로 분산돼 있는 축산물 물류기능을 통합해 스마트 축산물 유통 체계를 만들어 가겠다는 계획이다.



무허가축사 전국단위 중앙상담반 확대 개편 무허가축사와 관련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확대·개편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사진>를 갖고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우유자조금은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 적법화 추진율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으며 내년 3월24일까지 적법화 완료가 안 될 경우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으로 가칫 축산업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사업 개설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농가가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을 확대·개편해 단기간 집중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운영계획을 보면 농협 중심의 중앙상담반 운영을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으로 확대 개편한다. 현재는 2개소의 농협상담반에서 조합원 대상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전국단위 중앙 상담반 150개소로 확대편성, 무허가축사 축산농가 전체로 대상이 확대하는 것이다. 전국에 무허가 축사 문제로 발 묶인 농가는 약 2만4천 곳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운영되면 컨설팅을 실시할 건축사 상담수당, 행정보조요원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