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8.3℃
  • -강릉 10.4℃
  • 흐림서울 17.0℃
  • 박무대전 21.9℃
  • 대구 13.7℃
  • 흐림울산 13.1℃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14.4℃
  • -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2.6℃
  • -강화 18.7℃
  • -보은 21.5℃
  • -금산 21.6℃
  • -강진군 22.6℃
  • -경주시 13.3℃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종합

‘스마트 축사’ 보급, 드라이브 걸어

농식품부, 2022년까지 전업농 25% 첨단화 육성
경영관리·환경·사양시설 지원…친환경·효율화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축산업의 첨단화에 본격 나선다.
농식품부는 스마트 축사 보급 사업(ICT융복합확산사업)을 확대키로 하고, 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오는 2022년까지 한우, 낙농, 양돈, 양계 등 주요 축종 전업농가 2만3천호 가운데 5천750호(25%)에 스마트 축사를 보급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2018~2022년 스마트 축사 보급 사업에 총 4천170억원 예산을 책정해 놨다.
스마트 축사 보급 예산은 농가당 8천만원(보조 30%, 융자 50%, 자부담 20%)이며, 축사컨설팅 예산은 농가당 300만원(보조 100%)다.
이를 통해 농가에서는 환경, 사양, 경영 관리 등 시설을 첨단화한다.
특히 여기서 얻은 정보를 기반으로 생육환경을 원격으로 관찰·제어하고,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축산업 생산성과 편의성을 끌어올리게 된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첨단화가 가축질병 예방, 생산성 향상, 환경오염 저감 등 안전하고 효율적인 친환경 축산업을 구축하는 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