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부, 100주령 이상 산란노계 도태 돌입

AI 예방 일환 100만수 규모…렌더링 비용 지원


100주령 이상 산란노계에 대해 도태에 들어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I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질병에 취약한 산란노계(계란을 오래 낳은 닭) 도태를 추진키로 했다.
산란계는 보통 70주령까지 계란 생산에 사용되고 질병 취약 등 경제성의 이유로 70주령 이후에 도태를 한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AI 발생에 따른 산란계의 대규모 살처분의 영향으로 계란 가격이 크게 상승해 산란계의 생산 주령이 연장됐다.
또한 최근 계란 살충제 사태에 따라 산란노계 가공원료육 사용을 줄이면서 산란노계 도태 지연이 심화되고 있다.
산란성계 도축실적은 2015년 3천349만6천수, 2016년 3천441만9천수였지만, 올 들어 7월까지는 455만5천수에 불과하다.
이번에 추진되는 도태는 100주령 이상의 오래된 산란노계 100만수를 대상으로 마리당 900원 정도의 렌더링 처리를 해 비료화에 소요되는 비용을 자조금에서 지원하게 된다. (오래된 노계 우선 지원)
100주령 이상의 산란노계는 약 145만수로, 전체 산란노계의 8%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산란노계 도태 시에는 노계가격을 지원하지 않는다.
산란노계 도태 지원은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양계협회, 시·도 협조) 주관으로 이달 12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농식품부에서는 이번 산란노계 도태 지원을 통해 산란계 농가의 적정 산란계 마릿수를 유지시켜 농가의 안정적인 계란 생산을 도모하고 AI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돈열 생마커백신 내년 하반기부터 적용될 듯 돼지열병(이하 돈열) 생마커백신이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 양돈현장에서 적용될 전망이다. 단, 안전성과 방어효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증이 전제다. 대한한돈협회 돼지FMD·열병박멸대책위원회(이하 박멸위)는 지난 6일 2017년 제6차 기술조사소위원회를 갖고 돈열 방역대책 로드맵 점검 및 현장실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농가, 양돈수의사회, 현장수의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생마커 백신 도입을 통한 돈열 청정화방안에 전반적인 공감대가 형성됐다. 내년부터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생마커 백신접종을 추진, 발생위험도를 평가해 가며 백신중단에 이어 돈열청정국 선언에 이른다는 방안이 그것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그러나 생마커 백신 적용시 우려되는 논란에 대한 해소가 먼저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생마커백신의 안전성은 물론 롬주백신 만큼의 방어효과는 있는지, 그리고 생산성 개선 효과 등이 그것이다. 병원성이 강한 중국주에 대한 방어력과 함께 양돈현장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단콜(돈열+돈단독) 혼합 생마커 백신에 대한 국내 제조사의 품목허가 여부도 여기에 포함됐다. 박멸위는 이에 따라 검역본부 차원에서 생마커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