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4.9℃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4.2℃
  • 광주 22.7℃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소비자, 동물복지 인증 양계산물 관심 커져

업계, “비싼 가격·홍보 부족 과제…아직 갈 길 멀어”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최근 일부 언론들이 공장형 밀집 사육을 살충제 계란 파동의 주범으로 지목하면서 소비자들이 동물복지농장에서 생산된 양계산물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실제로 한 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일반 계란 매출은 반 토막 났다”라며 “하지만 동물복지 인증 계란은 별다른 영향을 받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덩달아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의 매출이 소폭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는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란 닭에게서 생산된 축산물이라면 조금 비싸더라도 사먹겠다’는 쪽으로 소비자들의 인식이 변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 육계 계열업체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로 부쩍 소비자들의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에 대한 문의가 급증 했다”며 “또한 농가들도 복지농장 전환에 대해 문의 하는 전화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전라도 남원에서 육계 동물복지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A씨도 “최근 들어 일반 소비자들이 농장에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 관련 질문을 하는 전화가 많아졌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소비자들이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것 같다. 동물복지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입장에서 매우 반가운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이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가한다. 전체 매출 가운데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 점유율이 미미한 탓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의 점유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기는 해도 10%이하에 그친다”며 “비싼 가격과 정부의 부족한 홍보가 소비 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