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4.6℃
  • -강릉 -1.9℃
  • 맑음서울 -5.3℃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0℃
  • 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1.6℃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3.3℃
  • -강화 -5.8℃
  • -보은 -3.6℃
  • -금산 -3.5℃
  • -강진군 -1.0℃
  • -경주시 0.5℃
  • -거제 -0.5℃
기상청 제공

기고

<기고>한우농가, 유럽농장을 본다는 것은

  • 등록 2018.01.10 14:35:08


김충완 의장(한우자조금대의원회)


여행을 한다는 것은 요새는 삶의 일부분이 되었다. 우리나라 국민 중, 해외 여행객이 지난해 2천200만 명이라니 우리나라 전체 국민 10명 중 4.3명이 지난해 해외를 여행했다는 통계가 있다.

지난해 한우농가와 함께 한우자조금이 주관하는 해외 연수에 합류했다. 자주 함께할 수 있는 연수는 아니지만 문득 이런 생각을 해봤다. 연수(硏修)인가, 여행(旅行)인가를…

국어사전에 연수라고 하면 ‘학업이나 실무 따위를 배워 갈고 닦음’ 이고 여행은 ‘…유람을 목적으로 객지를 두루 돌아다님’ 인데 여행이든 연수든 일상을 훌훌 털고 같은 한우인끼리 낯선 곳에서 먹고 자고를 함께 한다는 자체가 좋은 것이니 말이다.

한우고기하면 연관되어지는 지역은 단연 쇠고기 수입국과 맥을 같이하는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일 것이다. 그러나 2017년에는 독일과 스위스로 연수 일정이 잡혀 이 두 곳을 방문했다. 유럽의 축산환경이 우리와 다르다는 것은 다 알겠지만 사육방식, 환경, 축산사육의 역사적인 전통과 배경은 우리와 단순 비교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을 수 밖에 없다.

그러나 몇 가지 특이한 점은 있었다. 우리는 한우라는 단일품종을 가지고 생산성, 경쟁력을 갖추면서 소비를 추구하는데 반해 독일은 40여개 품종 이상의 육우 및 육우겸용(유우)을, 스위스는 비육용 리무진, 심멘탈 등이 사육되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독일은 2017년 말 약 1천247만두 사육에 쇠고기 생산량이 115만 톤을 생산해 유럽연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4.1%로 프랑스에 이어 두 번째이며 주요 쇠고기 수출국이다. 스위스는 156만두 사육에 쇠고기 생산량이 145천 톤인데 2008년 이후 사육두수는 감소하고 있으나 쇠고기 생산량은 꾸준한 증가 추세이다. 

  특히 스위스는 동물보호법에 규정된 사유로 인해 공업적 축산이 제한되어있어 사육 조건은 동물복지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축산업과 관광 산업을 연계한 6차 산업형 농장이 비교적 많아보였다.

또한 생산자단체 등이 이종 간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독일의 육우협회의 기능이 고기소, 유우, 교잡우에 돼지까지를 함께하는 소, 돼지 등 고기를 중심으로 연합하는 기능으로 올해 7월부터 바뀐다는 것이다. 이는 육류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공유와 대정부에 육우협의의 목소리를 크게 하기 위함이라고 판단됐다. 

이 외에도 소규모 가족경영을 하는 유기농관련 6차 산업 농장도 소박하면서도 열정적인 모습에서 그들의 행복함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몇 군데의 대형마켓 견학은 우리의 유통 매장과는 달리 1.2등급이 아닌 농가들의 생산한 다수의 품종의 육류가 진열되어 있었다. 특히 소규모인 스위스 도축장(SCHLACHTHOP BUETTNER)은 최근 도축한 흔적은 없었으나 소를 도축한 후 가공까지 해서 지역에 직접 판매한다는 것도 참 인상적이었다. 

더욱 인상적이었던 것은 여행 내내 이국적인 곳에서의 호기심과 배우고자하는 우리 농가들의 열정, 그리고 날카로운 질문 등은 대한민국의 대표 축산업자의 프로임을 느낄 수 있었다. 즉 이번 여행은 여행이 아니고 연수라는 것을 분명히 느꼈다. 늦게나마 함께한 동료는 물론 같이 못한 우리나라 한우농가들에게 감사드린다.


올해도 한우송아지 대란 재현되나 상반기 한우송아지 대란이 올해도 반복될까? 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난해 상반기 한우송아지는 심각한 수급불균형으로 두당 400만원을 호가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송아지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시장에는 10개월 넘은 중소가 송아지로 팔리는 기현상이 심심치 않게 발생했고, 웃돈을 주고도 송아지를 구하지 못한 비육농가들은 빈축사로 몇 달을 그냥 보내야 했다. 가축시장을 운영하는 축협의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부족한 출장두수 때문에 소를 구하려 동분서주해야 했고, 지나치게 높은 가격으로 인한 시비, 개월령 둔갑 등으로 인한 문제, 소를 구하지 못한 농가들의 푸념까지 고스란히 담당직원들이 떠안아야 했다. 한 축협담당직원은 “작년 상반기 생각하면 지금도 고개를 저을 정도다. 장이 열리지 않는 날은 소를 구하기 위해 전화통을 붙들고 살아야 했고, 장이 열리는 날은 과열 경쟁으로 인한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송아지가 부족해 생기는 일이니 직원들이 어찌할 수 없음에도 결국 농가들의 불만은 우리 몫 이었다”고 말했다. 한 한우비육농가는 “장이 설 때마다 송아지 값이 올랐다. 이번 장에 200만원이던 것이 다음 장에서는 250만원이 됐고, 그 다음



가금생산자단체 “AI 자극적 보도 자제를” 가금생산자단체들이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인한 가금산물의 소비 급감을 우려하고 있다. 가금생산자단체(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들은 전국의 가금사육농가와 방역당국이 AI 확산 방지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중임에도 불구, 일부 언론들이 AI 인체감염 가능성 등을 거론하며 자극적인 보도를 하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켜 가금산물의 소비침체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가금류와 함께 생활하면서 밀접하게 접촉, AI의 인체감염 사례가 있었던 중국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축사 내에서 외부환경과 차단해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어 인체감염 우려가 없다”며 “실제로도 국내에 AI 처음 발생한 후 14년 동안 국내 AI의 인체감염 사례는 단 한건도 없다”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한 부정확한 보도로 인해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 가금산물의 소비급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AI 인체감염은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금류나 감염된 가금류의 배설물에 오염된 환경과 호흡기와의 밀접한 접촉이 원인이 될 수 있으나 닭고기, 오리고기, 계란의 섭취가 그 원인은 아니라는 것. 또한 우리 정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