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2.7℃
  • 연무서울 9.9℃
  • 흐림대전 11.5℃
  • 대구 14.3℃
  • 흐림울산 16.3℃
  • 광주 12.7℃
  • 흐림부산 16.4℃
  • 흐림고창 13.9℃
  • 제주 17.7℃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6.2℃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한우 질병ㆍ생산능력 찾아내는 유전자 칩 나왔다

농진청 “개량 효율 제고…기존 칩보다 40% 비용절감”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손톱만한 크기의 유전자 칩(생화학 반도체·사진)으로 한우의 유전적 질환과 고기 품질, 살코기 생산량 등 능력을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25일 한우의 염기서열 등 5만4천개의 유전자 정보가 들어있는 한우 맞춤형 유전자 칩을 개발했다.

작은 고형체 위에 유전 정보를 담아 고밀도로 배열해 놓은 이 칩을 활용하면 한우의 혈액, 타액 등에서 DNA를 추출한 후 증폭 등의 반응을 유도해 그 소의 자질을 알 수 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기준에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던 상용칩은 해외 사육품종인 육우, 젖소 등 20품종의 유전정보 약 5만개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유전정보의 1/3 정도는 한우에 적용이 되지 않아 한우 형질 연관유전자를 발굴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농진청에서 개발한 칩은 한우에 특성화된 유전자 정보를 담고 있으며, 비용도 기존 칩보다 40% 저렴한 8만원으로 같은 비용으로 보다 많은 시료를 분석할 수 있다.

농진청은 “유전자 칩을 한우 개량에 활용할 경우 개량 효율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농가에 적용한다면 소가 어릴 때 유전정보를 예측해 송아지를 생산하는 번식용 소로 사육할지, 살코기 양이나 육질이 뛰어난 고기용 소로 사육할 지 판단하는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범영 축산생명환경부장은 “적은 비용으로 유전 능력이 우수한 어미 소 선발이 가능할 것”이라며 “관련 기관과 협조해 한우 개량에 보다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유전자 칩 정보를 축적하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