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2.4℃
  • -강릉 1.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0℃
  • -고창 -0.9℃
  • 흐림제주 1.4℃
  • -강화 -4.1℃
  • -보은 -1.9℃
  • -금산 -1.4℃
  • -강진군 0.8℃
  • -경주시 0.9℃
  • -거제 1.8℃
기상청 제공

송아지값 다시 들썩…폭등 현상은 없을 듯

지난 하반기 안정곡선 그리다 올들어 오름세
도매가격 전망 불투명 따라 제한적 상승 예상


새해 들어 산지 송아지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1월 평균 송아지가격은 두당 320만원이다. 전년 1월 보다 14.3%가 오른 수준이다.

암송아지의 경우 292만1천원으로 전년 동기 255만원보다 14.6%가 올랐고, 수송아지는 347만8천원으로 전년 동기 305만1천원보다 14%가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송아지가격은 지난해 상반기 상승세를 이어가다 6월 이후 가격이 안정되는 곡선을 그렸다.

수송아지의 경우 작년 6월 391만원까지 평균가격이 올랐고, 암송아지는 310만5천원까지 올랐다.

이후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2월 평균거래가격이 암송아지는 291만4천원, 수송아지는 349만원까지 낮아졌다. 새해 들어서면서 암송아지는 소폭 올랐고, 수송아지는 하락세가 줄어들었다.

송아지 시세는 앞으로 상승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지난해만큼 큰 폭의 오름세가 있을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도매가격 전망이 밝지 못하는 것이 우선 중요하다.

송아지를 구매하는 비육농가의 입장에서 큰 소의 경락가격이 좋지 못하면 지나치게 높은 송아지 가격에 부담을 느끼게 될 수 밖에 없다. 가격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는 당연히 입식의향 또한 떨어지게 되고, 송아지 가격에도 반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전문가는 “송아지 가격이 다시 오르고 있다. 새해들어 수요가 반짝 늘었다. 하지만 작년 같은 큰 폭의 오름세를 전망하기는 어렵다. 일관사육으로 전환한 농가들이 상당수 되고, 한우가격 전망이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송아지 시세도 설 이후로 올해는 약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장 대규모 강제폐업 대란 막자”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해결을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지하회의실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사업 결산과 올해 예산 등을 의결했다. 하지만 이날 이사회는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승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재 축산관련단체협의회와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와 함께 천막농성에 들어가 있는 상황에서 이사회 참석을 위해 잠깐 축산회관을 찾았다”며 이사회의 빠른 마무리를 요청하기도 했다. 농가들 역시 이사회보다 중요한 것이 무허가축사 적법화라는 것에 공감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박창모 감사는 감사보고를 통해 “3월 24일 이후 많은 낙농육우농가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협회가 주축이 되어 축산단체와 연대활동을 통해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가 해결되지 못할 경우 낙농업계가 입을 피해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가 실시한 ‘2017 낙농 경영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농가의 75.2%가 현재 무허가 축사를 보유하고 있고, 이 중 38.9%는

“피내접종 전용백신 반드시 필요” 동물약품업계에 대해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공급을 요구하는 양돈업계의 압박이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일 열린 대한한돈협회 제1차 이사회에서 하태식 회장은 자돈에 대한 구제역 백신 2회 접종이 이달부터 의무화 된 것과 관련, 이상육 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와관련 “현장실험 결과 기존의 근육접종이 아닌 피내접종 방법이 이상육을 줄일수 있는 대안임을 사실상 확인했다”며 “피내접종을 위해서는 대당 700만원에 달하는 수입 무침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합리적 가격대의 국산제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피내접종과 무침주사기의 원리를 이해하기 위해 자신의 몸에 직접 접종까지 해봤다며 구제역 백신의 피내접종법 도입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태식 회장은 그러나 피내접종 전용 제품 공급에 국내 백신공급 업체들이 난색을 표출,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하태식 회장은 “전세계적으로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은 출시된 바 없지만 백신업체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라며 “국내 백신업체들에게 의사를 타진한 결과 경제성이 없어서인지, 기술